임지연 "키토다이어트, 살 너무 빠져"…전현무 "10일만에 -7㎏"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5 13:53  |  조회 12386
/사진=SBS '무장해제'
/사진=SBS '무장해제'
배우 임지연이 키토다이어트를 시도했다가 살이 너무 많이 빠져서 그만뒀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SBS 예능프로그램 '무장해제' 측은 '키토다이어트에 진심인 전현무'라는 제목의 미방영분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임지연은 전현무를 처음 보자마자 "실물이 생각보다 날씬하시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요즘 다이어트 중이다. 키토다이어트"라고 답했다.

키토 다이어트란 고지방, 저탄수화물 식이요법으로 몸이 지방을 연료로 사용하게 하는 대사 과정을 이용해 체중을 감량하는 것을 말한다. 그룹 씨스타의 소유가 한 다이어트 방법으로 유명하다.

임지연은 "저도 키토다이어트 했는데 살이 너무 빠져서 그만뒀다. 살이 진짜 많이 빠진다"라며 "제가 진짜 많이 먹는 편인데 탄수화물 안 먹고 고기를 많이 먹어 지방량을 높이는 거다. 2년 전에 했다가 열흘 만에 살이 너무 빠졌다"라고 다이어트 후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공감하며 "나도 열흘 만에 7kg이 빠졌다. 맵고 짜게 국물 다 먹는데도"라며 "당질 제한이라고 빵 밥 면도 뺐다. 내 몸 보고 내가 놀라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전현무는 젤리 음료가 나오는 카페에서 임지연이 "키토다이어트 할 때는 젤리 먹으면 안 되는데"라고 말하자 "오늘은 예외"라며 흡입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