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기 현숙, 11기 영철에 "최악" 분노…휴대폰 내동댕이, 이유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1 09:14  |  조회 7745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나솔사계' 13기 현숙이 11기 영철의 말에 복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플러스·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제작진이 출연진에 선택 규칙을 변경하겠다고 공지됐다. 촬영 마지막 날이 아닌 이후 4주간의 현실 연애 후 진정한 최종 선택을 하기로 한 것.

이날 방송에서 13기 현숙은 "오빠 때문에 진짜 많이 행복했다"고 9기 영식을 선택했다. 이어 "내가 진짜 듣기 싫은 말을 했는데 한 번쯤 봐야겠다는 생각"이라며 11기 영철도 택했다.

현숙은 영식과 같이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고, 영식은 "누가 같이 태워달라고 그러면 절대 안 된다고 그러자"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현숙은 "싫은데"라며 새침하게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이후 현숙은 영철과 함께 대화를 나눴다. 영철은 또다시 "편하고 재밌어서 좋은 건지 이성적인 감정인 건지 잘 모르겠다"며 현숙이 싫어하는 말을 되풀이했다.

현숙은 과거 '나는 솔로' 13기 출연 당시 영수에게 "친구 감정인지 연인 감정인지 헷갈릴 뿐이야"라는 말을 듣고 상처를 받은 바 있다.

현숙은 과거 영수에게 들어 상처받았던 말을 영철에게 다시 듣게 되자 "내가 그 얘기 또 들을 줄 몰랐다. 친구의 감정인지 이성의 감정인지. 진짜 딜레마다"라며 탄식했다.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현숙과 영철은 2주 후 만나기로 약속을 잡았다. 현숙은 "애매하다. 2주 뒤다, 2주 뒤"라며 복잡한 마음을 전했으나 영철은 "2주 뒤가 너무 긴가?"라며 "2주 뒤에 뵙겠습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를 지켜보던 MC 데프콘은 "시간이 4주밖에 없으니까 나 같으면 일주일에 한 번씩은 만나겠다"며 현숙의 마음에 공감했다.

영철과 대화를 나눈 뒤 방으로 들어온 현숙은 모자와 휴대폰을 바닥에 내동댕이치며 참았던 화를 폭발시켰다. 그는 한숨을 내쉬며 "아, 진짜 이게 뭔지 모르겠네. 진짜 어렵다, 어렵네"라며 답답해했다.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 된다' 방송 화면

13기 현숙은 홀로 해변을 한 바퀴 돌며 복잡한 마음을 삭인 뒤 방으로 돌아왔다.

현숙은 8기 영숙에게 "너무 최악이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이어 "영철이 표현은 못 하고 좀 느린 건 알겠는데 13기 영수한테 들은 말을 똑같이 하더라. 그 얘길 심지어 몇 번을 하길래 '이 얘기 너무 많이 들었다. 싫다'고 했는데도 자기 딴에는 솔직하게 얘기한 거니까. 그 얘기 진짜 싫어하는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 번 더 만나보고 싶다고 정확하게 얘기하든지. 2주 뒤에 보기로 했는데, 진짜 열심히 만나볼 마음이 있다면 (2주 뒤가 아니라) 바로 시간을 내지 않겠나. 2시간이라도 커피 마시지"라고 영철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현숙은 "감히 3일 보고 사람 판단할 순 없지만 나는 그렇게 느껴진다"며 섭섭해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