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쓸데없이…" 박명수, 단골식당 사장에 혼났다…사연 뭐길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1 13:55  |  조회 306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방송인 박명수가 14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라이프타임 새 예능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는 대한민국 '화' 전문 MC들이 '화(火)'제의 게스트를 초대해 그들의 화 유발 비밀 토크를 듣고 화풀이 노하우를 대방출하는 '대국민 화Free(프리) 쇼'다. 2023.8.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방송인 박명수가 14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MBC 에브리원·라이프타임 새 예능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는 대한민국 '화' 전문 MC들이 '화(火)'제의 게스트를 초대해 그들의 화 유발 비밀 토크를 듣고 화풀이 노하우를 대방출하는 '대국민 화Free(프리) 쇼'다. 2023.8.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미디언 박명수가 단골식당 사장에 혼난 일화를 전했다.

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청취자들이 화났던 사연을 받아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청취자는 "우리 동네에 맛있는 분식집이 있는데 하하 씨가 방송으로 다녀간 뒤에 사람들이 많아져서 갈 수가 없다. 화난다. 하하 님 밉다"는 사연을 보내왔다.

이에 박명수는 "하하가 진짜 문제다. 걔가 사고 칠 줄 알았다. 왜 그런 데를 가냐. 안 가야지"라고 농담하며 청취자 편을 들었다. 이내 "하하를 뭐라고 한 건 농담"이라고 말한 박명수는 '먹방' 방송 프로그램의 장단점을 짚었다.

박명수는 "요새 '먹방'이 유명하지 않나. 그래서 많은 지역 맛집을 찾아다니면서 소개해드리는데 그렇게 하면 지역 경제가 좋아진다. 지방을 다니면 굉장히 좋아진다. 그쪽으로 많은 분이 가시니까. 그런데 단골들이 못 가신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명수는 '먹방' 프로그램 촬영 후 겪은 일을 전하기도 했다.

박명수는 "여의도에 제가 자주 가는 동태탕 집이 있는데 얼마 전 '토요일은 밥이 좋아' 할 때 한번 가서 밥을 먹었다. 그리고 3~4개월 후에 갔더니 (사장님이) 저에게 화를 막 내시더라"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방송 이제 안 한다'고 하셨다. 방송 이후 사람들이 너무 많이 와서 원래 오시던 손님들이 화를 내고 가신다더라. '왜 쓸데없이 방송해서 먹던 사람도 못 먹게 하냐. 명수 씨 고맙긴 한데 이제 이런 거 안 할 거야'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죄송하다. 워낙 맛있으니까 많은 분께 공개하고 싶었다'고 말씀드렸더니 '사람들이 많이 오니까 매출은 올랐는데 방송할 줄 알았으면 고깃집 할 걸 그랬어'라고 하셨다. 그래야 마진이 남으니까. 생태탕 팔아봐야 얼마나 남겠냐고 하셨다. 그 말이 너무 웃겼다"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먹방' 프로그램 방송 이후 손님이 몰리는 것에 대해 "그런 죄송한 점이 있다. 맨날 맛있게 먹던 집인데 못 가게 되지 않나"면서도 "그런데 몇 달 지나면 안정화되면서 손님이 느는 거니까 좋은 것"이라며 소신을 밝혔다.

박명수는 가수 노사연, 그룹 코요태, 김종민,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등과 함께 E채널 요리 전문 예능 프로그램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 출연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