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남동생 20년 돌본 누나…"사망보험금 2억 조카가" 분통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05 07:26  |  조회 26468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20년간 연락 없던 조카가 남동생의 사망보험금과 집을 모두 가로채 억울하다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중국 연변 출신 의뢰인이 동생의 사망보험금을 두고 조카와 갈등을 벌였다고 밝혔다.

의뢰인은 "올해 1월 동생이 교통사고로 사망해서 사망보험금이 2억원 나왔다"라며 "이혼한 동생에게 아들이 있는데 20년간 연락 한 통 안 하다가 사망보험금을 독식했다. 너무 억울하고 화난다"라고 말했다.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동생과 타지에서 의지하며 살아왔다는 의뢰인은 "병원에서 다른 가족은 없냐고 해서 전 올케가 생각났다. 임종을 앞두고 올케한테 문자를 했고 그렇게 20년 만에 올케와 조카를 만났다"라고 전했다.

그는 "장례 마지막 날 조카가 장례식장에 왔다. 조카가 동생 관련 서류를 요구하더라. 그때 보험금을 노린다는 느낌이 왔다"라며 "제가 보험금을 못 주겠다고 해서 갈등이 생겼다. 그런데 다음 날 저한테 말도 없이 조카가 동생 집에 방문해서 집과 물건을 임의로 처분했더라"라고 설명했다.

보험금은 동생이 든 보험이 아닌 가해자인 트럭 운전기사 측에서 합의금 개념으로 지급한 것이라고. 의뢰인은 조카가 동생 통장에 있던 4000만원까지 인출해갔다며 "법적으로 부자 관계를 증명하면 통장 없이도 인출이 가능하다고 하더라. 그것까진 법이라고 하니까 참고 넘어가는데 20년간 동생을 돌본 건 난데 무시하는 조카가 너무하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수근과 서장훈은 의뢰인의 사연에 안타까워하면서도 "20년간 연락을 끊었어도 조카는 남동생의 자식이다"라며 냉정히 조언했다. 서장훈은 "자식인 조카가 상속 1순위다. 많이 속상하겠지만 호소해도 방법은 없다"라고 말했다.

의뢰인은 "2년 전 동생이 간암 수술할 때도 제가 8시간 동안 수술실 앞을 지키며 간호했다. 어느 날 동생이 전화해서 보험 가입 중이라고 저를 사망 후 상속자로 하고 싶다는 이야기도 했다"라며 "동생 장례도 내 돈으로 치렀다"라며 격분했다.

이에 서장훈은 "돌아가신 동생분이 생전에 아이와 교류가 전혀 없었다. 조카는 아버지와 친가에 대한 애정이 없을 거다. 아예 본 적이 없으니까. 그 애 입장에서는 남의 것을 빼앗은 게 아니라 아들로서 당연한 권리를 취한 거다"라며 "사실 보험금도 집도 의뢰인 것이 아니었지 않나"라고 남동생에 대한 미련을 버리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반대로 생각해보자. 아빠가 날 보러 오지도 않아. 아빠 관련 가족도 몰랐다"며 "아빠가 27년 동안 못 해준 걸 갚는다고 생각해라. 잊고 살아라"고 당부했다.

이수근은 "억울한 네 마음은 알겠지만 마음을 접어야 한다. 계속 억울하다고 생각하면 네 삶만 피폐해진다. 조카는 앞으로 네 연락 안 받을 거다"라며 의뢰인 자기 삶을 살 것을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