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엉덩이 문신 지우고파…시어머니, 보고 흠칫 놀라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5 09:47  |  조회 11954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가수 이효리가 지우고 싶은 문신으로 '엉덩이 문신'을 꼽았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이효리가 출연한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이 영상에서 신동엽은 이효리의 손목 문신을 보며 "문득 궁금해졌는데 이 문신은 뭔가를 심각하게 고민해서 부위, 문구를 결정한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효리는 "아니다. 심각하지 않다. 그냥 예뻐 보이니까 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나머지는 세 보이고 싶고 남들과 달라 보이고 싶어서 했다"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왼팔 뒤에 뱀을 크게 새겼다"며 "모든 사람이 뱀을 무서워하더라. 뱀은 무슨 잘못이냐. 뱀은 뱀 자체로 충분하다며 새겼다"고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신동엽이 "있는 문신 중에 완벽하게 없애고 싶은 게 있냐?"고 묻자 이효리는 "제일 처음 한 타투"를 꼽았다.

그는 "엉덩이에 있는 거북이 문신은 없애고 싶다. 머리가 허리 쪽을 향하고 있다"며 "장수한다고 해서 하와이에 가서 나 혼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혼 전 시어머니랑 일본 온천을 놀러 갔는데 어머님이 날 보고 흠칫 놀라시더라. 어머님이 다 이해해 주셨다. 어머님은 괜찮았는데 오히려 내가 놀랐다"는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이효리는 "문신도 그렇고 나의 지난 과거 잘못은 후회스럽지 않다. 그땐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이걸 안 했으면 또 스트레스받고 충족이 안 됐을 거다. '그땐 그럴 만했지'라고 생각하면서 지금은 다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