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PD 아내, 내 퇴근 시간·출연료 얼마인지 다 알아" 질색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14 09:10  |  조회 37779
/사진제공=KBS Joy·Smile TV Plus '중매술사'
/사진제공=KBS Joy·Smile TV Plus '중매술사'
방송인 신동엽이 같은 직종에서 일하는 배우자는 선호하지 않는다는 의뢰인의 말에 적극 공감한다.

14일 방송되는 KBS Joy·Smile TV Plus 예능프로그램 '중매술사' 12회에는 화려한 스펙과 함께 당당한 자신감마저 장착한 미모의 여성 의뢰인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의뢰인은 높은 경제력의 기업 금융 전문가로 뛰어난 외모와 자기 관리까지 완벽한 모습을 보였다. 의뢰인은 원하는 배우자 조건으로 '수도권 주택 마련이 가능한 n억 이상의 저축'을 첫 번째로 들었다.

높은 저축 금액 조건 등장에 놀란 신동엽이 그 기준의 이유를 묻자 의뢰인은 "경기권에 자가 소유 중이며 조건으로 내세운 n억의 3배 정도 재산을 축적하고 있다"라며 자신의 경제력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직장 생활 8~9년 차면 n억 정도는 모았어야 한다"라고 소신 발언했다.

이와 함께 의뢰인이 "같은 금융권 종사자는 아니면 좋겠다"라고 말하자 신동엽은 긍정의 눈빛을 보냈다고. 신동엽은 현직 PD로 같은 직종에 종사하고 있는 선혜윤과 결혼했다. 의뢰인에게 신동엽은 "아주 현명한 생각"이라며 "아내가 내가 몇 시에 끝나는지, 출연료가 얼마인지 다 알고 있다"라며 질색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고스펙 의뢰인과 선남들의 만남은 14일 밤 10시30분 방송되는 '중매술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