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라이팅 당했다는 남현희…범죄심리학 교수 "의심스럽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0.31 14:25  |  조회 66101
펜싱선수 출신 남현희(왼쪽)와 그의 재혼 상대였던 전청조씨. /사진=머니투데이 DB, 김민석 서울강서구의회 의원 제공
펜싱선수 출신 남현희(왼쪽)와 그의 재혼 상대였던 전청조씨. /사진=머니투데이 DB, 김민석 서울강서구의회 의원 제공

전 펜싱선수 남현희(42)가 사기 의혹 등이 불거진 전 재혼 상대 전청조(27)씨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이를 그대로 믿기 어렵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31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남현희와 전청조의 상반된 주장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채널A '뉴스A' 방송 화면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채널A '뉴스A' 방송 화면

앞서 남현희는 지난 23일 재벌 3세라 주장한 전씨와 재혼 소식을 발표했으나 이후 전씨의 거짓 성별, 사기 행각 등 과거 의혹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남현희와 지난 25일 결별한 전씨는 지난 26일 새벽 남현희 모친의 집에 찾아가 여러 차례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눌러 경찰에 스토킹 혐의로 현행 체포됐다가 석방됐다.

이후 전씨와 공범 의혹이 불거지자 남현희는 전씨에게 완전히 속았으며 모든 일은 다 전씨가 주도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나 지난 30일 전씨는 남현희가 지난 2월부터 자신이 재벌 3세가 아니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고, 성전환 수술도 먼저 권유했다고 반박했다.

특히 두 사람은 남현희의 임신, 산부인과 방문을 두고 전혀 다른 주장을 내놨다. 남현희는 전씨가 산부인과에 못 가게 했다고 주장했으나 전씨는 함께 간 산부인과에서 남현희가 유산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수정 교수는 "한 사람은 산부인과에 안 갔다고 하고 다른 한 사람은 간 적이 있다고 하니 산부인과 기록을 확인해 보면 지금 두 사람의 진술 중에 어느 진술이 진실인지는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남현희에 이어 전씨가 입을 연 것에 대해 "남현희씨가 전적으로 100% 피해자인 것처럼 비춰졌다. 그런데 전청조 씨의 인터뷰 내용은 사실 남현희씨가 최소 2월부터는 이 모든 진행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주장"이라며 "사건의 국면을 180도 뒤집어놓는 인터뷰 내용"이라고 봤다.



"남현희, 판단 능력 없지 않아…전청조에 가스라이팅? 의심스럽다"


또한 이 교수는 "언론이 전청조만을 주목한 것이 이 사건에서 가장 크게 놓친 부분"이라며 남현희가 전씨를 만나며 느꼈던 심리적인 상태를 짚지 못한 점을 지적했다.

이 교수는 "남현희씨가 어떤 경위로 전청조씨를 만나서 이렇게까지 의존하게 됐느냐. 남현희씨가 원래 그런 사람이냐. 물불 안 가리고 판단 능력이 전혀 없이 의존하는 사람이냐"라고 하면 "전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사람은 (펜싱) 국가대표이기에 나름대로 의사 결정 능력이 월등했을 텐데 지금 남현희씨가 주장하는 건 원래 남현희씨 모습과 되게 다른 내용"이라며 남현희기 전씨의 사기를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는 주장에 의구심을 표했다.

이 교수는 "가스라이팅은 아무 때나 일어나는 게 아니다. 피해자들의 취약성이 있어야 일어난다"며 남현희에 대해서는 "사회로부터 전혀 분리되지 않았고 친정 식구들과 아무 때나 만날 수 있는 사업하는 여성이 과연 전청조 같은 인간에 의해서 가스라이팅 될 수 있느냐. 사실 백 번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수정 교수 "남현희 펜싱 아카데미 성폭력 사건에 더 주목해야"


전 펜싱선수 남현희가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된 남현희(왼쪽)와 그의 재혼 상대로 알려진 전청조씨.(오른쪽). /사진=뉴스1
전 펜싱선수 남현희가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된 남현희(왼쪽)와 그의 재혼 상대로 알려진 전청조씨.(오른쪽). /사진=뉴스1

이 교수는 "두 사람 관계 속에서 아직은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성폭력 사건에 좀 더 주목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남현희가 운영하던 펜싱 아카데미에서 불거진 성폭력 사건과 전청조 사건의 연관성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남현희씨가 운영하던 펜싱 아카데미의 학생들이 남씨의 후배, 아주 관계가 밀접했던 사람(A코치)에 의하여 성폭행을 당했다. 피해자가 3명 이상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사건이 진행 중에 전청조가 등장하게 된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그 사건 진행 중에 남현희씨의 이혼도 있었고 이혼한 전남편 사이에는 아이도 있어 양육권 다툼도 있었을 것"이라며 "(남현희에겐) 굉장히 복잡한 시점이 2022년 12월에서 2023년 1월 사이에 일어났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이 교수는 "이 관계들과 얽힌 복잡한 남현희씨 심정을 분석해야 좀 더 이 사건의 실체를 알 수 있는 게 아닌가"라며 "성 정체성이 모호한 전청조를 사회적 비난만 해서 지금 이게 제대로 논의가 진행되는지 상당히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 씨가 피해자였을 뿐인지, 공범인지 여부 등을 알기 위해 여러 면을 살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씨의 사기 의혹이 확산하면서 서울경찰청은 서울 강서경찰서에 접수됐던 사기미수 고발 사건을 송파경찰서에서 병합해 수사하기로 했다. 김민석 강서구의원은 지난 25일 전씨를 사기 미수 혐의로 서울 강서경찰서에 고발한 바 있으며 지난 26일에는 서울 송파경찰서에 전청조가 앱 개발 투자 명목으로 2000만원을 가로챘다는 사기 혐의 고소장이 접수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