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원하면 네가 가져라"…남친에 '남성 인공 자궁' 제안한 여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11 06:00  |  조회 3056
/사진=채널S·ENA '최후통첩 지구별 로맨스' 방송화면
/사진=채널S·ENA '최후통첩 지구별 로맨스' 방송화면
임신을 원하는 남자친구에게 인공 자궁을 제안한 여자친구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S·ENA 예능프로그램 '최후통첩 지구별 로맨스'에서는 결혼을 전제로 만남 중인 연인이 출산 문제로 이별의 갈림길에 서 있다는 고민을 전했다.

남자친구 최상현은 "여자친구를 많이 사랑하는데 이기적인 모습이 보였다. 결혼을 해야 할 지 고민이다"라고 전했다.

여자친구 임유진은 남자친구와 같은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 사내 커플이라고 밝히며 "원래 7년 전에 남자친구와 만났었다. 그때 1년 반 사귀다가 헤어지고 다시 만나서 1년 반을 더 사귀어서 3년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임유진은 "여기 나오기 전까지 남자친구가 불만이 있는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최상현은 "아이 안 가질 거면 우리 결혼하는 거 다시 생각해보자"라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그는 "우리가 지금 결혼 전제로 동거하고 있다. 아이 얘기가 나왔는데 여자친구는 아기를 가질 생각이 없다고 하더라. 아이를 가질 거면 네가 가지라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임유진은 "나는 지금 남자친구와 둘이 함께 하는 일상이 재밌다. 고양이도 두 마리 키우고 있다. 아직 아이를 낳을 자신이 없다"라며 "내가 낳을 수 없다면 요즘 남성 인공 자궁이 나왔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사진=채널S·ENA '최후통첩 지구별 로맨스' 방송화면
/사진=채널S·ENA '최후통첩 지구별 로맨스' 방송화면
MC 전현무는 "내 안에 자궁을 넣는다고?"라며 경악했다. 임유진은 "기사로 봤던 것 같다. 난자와 정자를 인공 자궁에 넣어서 시험관 아기처럼 할 수 있는 방법도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아이를 원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임유진은 "아이를 낳으면 내가 하는 일도 제한이 생기고 생명을 책임져야 하는 부모가 돼야 하는 일도 자신이 없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MC 장예원은 "아이를 낳으면 경력단절 되는 분들이 많다. 나도 여동생이 결혼했는데 일을 계속하고 싶으니까 점점 아이를 낳을 시기를 미루더라. 이해는 된다"라 공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