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세 개그맨, '18살 연하'와 결혼 발표…미성년자 때 첫 만남 '논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14 15:21  |  조회 3547
/사진=이와이 유키 X(구 트위터), 오쿠모리 사츠키 인스타그램
/사진=이와이 유키 X(구 트위터), 오쿠모리 사츠키 인스타그램
일본 개그맨 이와이 유키(37)가 18살 어린 배우 오쿠모리 사츠키(19)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의 첫 만남 시기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3일 닛칸스포츠 등 일본 매체들은 이와이 유키와 오쿠모리 사츠키가 결혼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각자 소속사를 통해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이와이 유키는 "오쿠모리의 심성과 삶의 방식에 반해 교제하면서 존경할 수 있는 상대로 깨달았다. 그녀를 지탱해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아직 미숙한 두 사람이지만 변함없는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오쿠모리 사츠키는 "TV에서 보던 동경의 상대와 교제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지키고 싶은 소중한 사람이 됐다"라며 "같은 업계 사람으로서도 남자로서도 존경스럽고 내가 생각하던 이상적인 모습"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실수는 엄격하게 지적하고 곤경에 빠지면 상냥하게 가르쳐주는 모습을 보고 인생을 함께 걸어갈 것을 확신했다"라며 "서로 도와가며 성장할 수 있는 관계를 만들어 나갈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와이 유키와 오쿠모리 사츠키의 결혼 발표는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물론 첫 만남 시기로 이슈가 됐다. 1986년생과 2004년생으로 18살 차인 두 사람은 2017년 어린이용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오하스타'에서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은 교제 시기가 올해 초부터라고 밝혔으나, 누리꾼들은 6년 전 오쿠모리 사츠키의 나이가 13세로 미성년자였던 점을 두고 구설이 나오고 있다. 오쿠모리 사츠키는 임신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