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술톤' 피부 고충 "술 안 마셔도 음주단속 무조건 걸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14 16:59  |  조회 3112
황정민, '술톤' 피부 고충 "술 안 마셔도 음주단속 무조건 걸려"
배우 황정민이 '술톤' 피부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웹 예능 '짠한형 신동엽'에는 영화 '서울의 봄'의 주연 배우 황정민과 정우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술을 마시는 모습이 공개됐다.

주량을 묻는 말에 황정민은 "소주 한 병에서 한 병 반?"이라고 답했다. 자신의 주량을 믿지 못하는 반응에 황정민은 "술을 진짜 못 마신다. 얼굴만 빨갛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정민, '술톤' 피부 고충 "술 안 마셔도 음주단속 무조건 걸려"
황정민은 "예전에 음주단속을 종이컵으로 할 때가 있었다. 얼굴이 붉으니까 무조건 잡혔다"라며 "술 안 먹었다고 해도 무조건 검사했다. 경찰이 '왜 이렇게 빨갛냐'라고 하면 '원래 빨갛다'라고 답했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해 웃음을 더했다.

정우성이 "그럼 안면홍조증인 거냐"라고 묻자 황정민은 "중학교 때도 빨갰다"라고 답했다. 신동엽은 "(황정민이) 대학 다닐 때도 얼굴이 계속 빨갰다. 그래서 낮술하고 다니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황정민은 "대학 때는 술을 아주 못했다. 대학교 졸업하고 대학로 연극을 하면서 술을 배웠다"라며 "술을 원래도 잘 먹는 편은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황정민이 "대학 때 신동엽이 동아리 연합회 회장이었다. 항상 동아리방 창문을 열고 내다보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하자 정우성은 "거기서 난잡한 숙식을 했구나"라며 "술 거기서 혼자 마셨냐, 왜 그렇게 거기서 잔 거냐"라고 놀려 신동엽을 당황하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