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또 선행 후원…대만 한국학교에 조명하 의사 부조 기증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17 12:10  |  조회 1885
서경덕 교수와 배우 송혜교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서경덕 교수와 배우 송혜교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또 한 번 선행에 나섰다.

17일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대만 타이페이 한국학교에 조명하 의사 대형 부조 작품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기증된 부조 작품은 가로 80cm 세로 90cm 크기의 청동으로 제작됐다. 해당 작품은 대만 타이페이 한국학교 내부에 설치됐다.

조명하 의사 부조 작품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조명하 의사 부조 작품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조명하 의사는 대만에서 일왕의 장인이자 육군대장인 구니노미야 구니요시를 단도로 저격해 민족의 독립 의지를 만천하에 드러낸 독립운동가다.

'대한민국 독립운동가 부조 작품 기증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기증은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 중국 상해 윤봉길 기념관, 중국 가흥 김구 피난처 등에 이어 일곱 번째 기증이다.

서 교수는 "대중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조명하 의사의 의거를 이번 부조 작품의 기증으로 인해 널리 알려지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그는 "해외에 남아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들의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자주 방문해야만 한다"라고 강조했다.

서경덕 기획·송혜교 후원으로 지난 12년간 해외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역사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 작품 등이 기증된 곳은 총 35곳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