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12년간 부부관계 10번?…"첫날밤 후 바뀐 남편, 이혼 요구했더니"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0 22:20  |  조회 14832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결혼 12년 차에 부부 관계가 10회 이하라는 사연자가 불행한 결혼 생활에 대해 토로했다.

20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부부관계로 고민하는 류경희(41)씨가 출연해 MC 서장훈, 이수근에게 고민을 털어놨다.

결혼 12년간 부부관계 10번?…"첫날밤 후 바뀐 남편, 이혼 요구했더니"

이날 방송에서 사연자는 "결혼한 지 12년이 됐는데 부부 관계가 손에 꼽을 정도로 없다"고 고백했다.

11살, 10살, 6살의 세 아이를 두고 있다는 사연자는 관계를 가질 때마다 아이가 생겼다며 "남들은 금실이 좋다고 보는데, 불행한 결혼 생활을 계속 유지해야 되는지 궁금해서 왔다"고 말했다.

혼전 순결주의였다는 사연자는 남편이 연애 1년간 기다려준 끝에 결혼했지만 신혼여행 이후부터는 자신만이 부부 관계를 요구했으며, 첫째 아이를 낳은 뒤로는 남편이 계속 부부 관계를 거부하기 시작했다고 토로했다.

사연자는 남편의 마음이 바뀔 만한 계기가 있었냐는 질문에 "결혼하고 나서 신혼여행에서의 첫날밤이 서로의 기대치에 못 미쳤나보다"라고 답했다. 남편과 대화도 잘 하지 않는다는 사연자는 첫째 낳은 뒤로 쭉 각방 생활을 해왔으며 스킨십도 없다고 전했다.

사연자는 "남편이 하도 저한테 관심이 없으니까 '내가 너무 살이 쪄서 그런가' 싶어서 30㎏을 감량했는데 관계는 전혀 없었다"고 털어놨다.
MC 서장훈은 "우리 추측으로는 정은 이미 떨어졌다. 그렇지 않고서는 설명이 힘들다"고 추측했다.

사연자는 "전 남편한테 사랑 받고 싶었는데 제 남편은 그냥 사람, 아이들만 원한 것 같다"며 "저도 이제 포기했다. 뭔가 얘기하면 싸우게 된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MC 이수근 역시 "남편 마음이 완전 떠났다. 남편은 아이들이 있기 때문에 최소한의 양심으로 (결혼을 유지하는 거다)"라며 안타까워 했다.

사연자는 주말마다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 남편이 아이들과 관계가 좋은 줄 알았으나 첫째의 우울증 문제로 상담을 받아본 결과 남편과 아이들 사이에 유대 관계가 형성이 안 된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올해 남편의 지방 발령으로 따로 지내고 있는 상황이지만 아이들 상태는 오히려 더 나아졌다고 해 고민이 더 깊어졌다고 덧붙였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또한 사연자는 남편의 거짓말이 들통났던 일들을 털어놨다.

사연자는 "(남편이) 거짓말을 들키긴 한다. 만삭 때 출근한다고 나갔는데 동생이 '형부 차 PC방 앞에 있다'고 하길래 확인해보니까 거기 있더라. 스트레스 풀러 왔다더라"라고 토로했다. PC방 사건 한 달 뒤에는 상사와 싸워서 일을 그만두고는 6개월 일을 쉬기도 했다고 전했다.

사연자는 "남편은 '월급 다 주잖아'라고 하는데 월급 300만~400만원의 반 이상이 남편 카드값으로 나간다. 카드값이 150만~200만원이다. 그래서 맞벌이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심지어 남편이 쓴 노래방 비용이 120만원이나 나왔다고 해 충격을 더했다.

사연자는 "상사 접대하려면 그 정도 나온다더라. 제가 그런 데를 가본 적이 없으니까"라고 했고, MC 서장훈은 "노래방이 아니라 주점이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MC 이수근은 "노래방에서 120만원이 나오려면 캔 맥주를 몇 궤짝을 마셔야 한다. 말이 안 된다"고 거들었다.

남편은 또 회사 사람들과 섬으로 휴가를 떠난다고 하고는 섬이 아닌 곳에서 찍힌 과태료 고지서가 날아오는 등 여러 거짓말이 들통났다고 해 탄식을 불렀다.

아이들 때문에 함께 산다는 남편에게 결국 이혼을 통보했다는 사연자는 "남편이 3개월 뒤에 (이혼) 해준다더라. 지금은 바빠서 안 된다고 그러더라"라고 전해 MC들을 분노하게 했다.

MC 이수근은 "서류상으로나 부부지 남편은 계속 거짓말 하고, 넌 그걸 이해해주고 이게 무슨 결혼 생활이냐"라고 안타까워했다.

MC 서장훈은 "아직 41살이다. 앞으로 인생이 한참 남았다. 남은 40년을 이런 식으로 살 거냐. 너무 우울하지 않나. 이혼이라는 제도는 너같은 사람을 위해 있는 거다. 너야말로 꼭 이혼해야 한다 너를 사랑하지 않는 남편을 같은 집에서 바라보는 게 너무 힘들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너도 일하지 않나. 애 셋 양육비 제대로 받고, 아이 키우면서 네 삶 찾아라"라며 새로운 인생을 응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