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리는 시늉까지?…장영란 "날 무시한 동료들, 회식 나만 안 불러"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3 05:30  |  조회 28653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방송인 장영란이 과거 방송 관계자들에게 무시 당했던 일화를 밝히며 울컥했다.

22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눈물없이 못듣는 장영란의 성공 스토리 (손찌검,개무시,신인시절)'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는 장영란의 20년 '남사친'이자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대표인 장광길 대표가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장광길 대표는 장영란이 VJ 1세대로 활약할 당시 그룹 K-POP(케이팝) 매니저였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만난 장영란의 첫인상에 대해 "또라이 아니야? 싶었다. 얼굴 정말 두껍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옛날엔 인터뷰 잘 안 해주니까 그냥 얼굴에 철판 깔고 하더라. 무조건 들어와서 막 (인터뷰) 하려고 하고, 대기실도 오지 말라는데 와서 보더라. 좀 안쓰러운 면도 있었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이에 장영란은 "정말 무시하는 분들도 있었고 '오지 말라니까'라면서 손까지 올라가는 분들도 많았다"고 회상했다.

장영란은 "연예인 분들이 나를 좋아했던 비하인드 없냐"고 하자 장 대표는 "그런 거 한번도 없었다"며 손사래를 쳐 웃음을 안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장 대표는 "(장영란이) 드라마 찍었는데 배우병 걸렸었다. 진짜 연기만 하겠다더라"고 폭로해 장영란을 당황하게 했다.

이를 들은 장영란은 "이제서야 얘기하는데 나는 예능이 너무 힘들었다. 치고 빠지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장 대표는 "출연자들이 받아줘야 하는데 그런 게 없었던 것 같다. 출연자들이 (장영란을) 아래로 봤다"고 기억했고, 장영란은 "이건 진짜다. 나를 아래로 많이 봤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멘트를 하면 받아줘야 하는데 편집점 잡고 다음 코너로 넘어가고 싸해지니까 멘트 치기도 무서웠고 예능이 힘들었다. 그래서 '연기만 하고 싶다'고 얘기했던 기억이 난다. 그 얘기는 너무 자존심이 상하니까 얘기를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특히 장영란은 MBC 예능 프로그램 '연애편지' 출연 당시 느낀 설움을 토로했다.

그는 "그 당시 '연애편지'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연애편지'는 회식을 안 하더라. 대단한 프로그램인데 회식을 안 할까 너무 신기했는데, 나중에 채연을 만나서 알았다. 늘 회식을 했다더라. 나만 안 불렀다. 그 정도로 많은 분들이 나를 무시했다"며 울컥했다.

장영란의 과거 이야기에 제작진 역시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며 충격 받았고, 이에 장영란은 "나는 그때 매니저도 없었고, 친구랑 맨날 같이 와서 친구가 도와주면 옷 입고 나 혼자 있었고 하니까 그냥 나는 항상 패스였던 것 같다. 그거 듣고 충격 받았다. 옛날 생각하니까 짠하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