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아 "♥권재관 별명? '바퀴' 벌레" 질색..람보르기니 자전거 언급

권재관, '3600만원' 람보르기니 자전거 보유…RC카 가득한 방까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3 19:41  |  조회 2983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코미디언 김경아가 남편 권재관의 수집 취미에 못마땅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는 '집나간 마누라 대신 쳐들어온 남의 마느라들 (feat.투맘쇼)'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김경아는 유튜브 채널 운영에 실패했다고 밝히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는 "나는 5개 정도 말아 먹었나. 제작진에게 오지 말라고 했다. 아직 채널은 있다. 뭘 올려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김대희가 "공연하는 거 비하인드 스토리 올리면 되지 않나. 브이로그. 편집은 권재관 시켜라"라고 조언하자 김경아는 "누가 날 궁금해하냐"며 주눅든 모습을 보였다.

이때 김경아는 "권재관이랑 싸움이나 할까. 리얼 부부 싸움 할까"라는 아이디어를 떠올렸고, 김미려가 "카메라 켜놓고 시비걸어라"라고 했고 김대희는 "리얼 부부싸움 괜찮네"라고 반응했다.

김경아는 "근데 웃기지도 않다. 누가 '개그맨들 싸우면 웃기겠지?' 그러더라. 말도 안 되는 거다. 박터진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그러자 김대희는 "남편에 대한 불만을 하나씩 얘기해보라"고 제안했고, 김경아는 남편 권재관에 대한 불만을 시어머니에게 털어놨던 이야기를 꺼냈다.

김경아는 "어머님한테도 말씀드렸는데, 권재관은 잘못 키웠다. 근데 어머님이 맞다고 하시더라. 우리 어머님은 권재관을 사람으로 표현하지 않는다. 어머님은 권재관을 '그거'라고 한다. '그건 아무 짝에도 쓸모 없다'고 하신다"고 폭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꼰대희' 영상

이어 김경아는 남편 권재관의 수집 취미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집에 RC카 방이 있다. 붙박이장에 옷이 하나도 없었다. 다 그게 들어가있었다. 연예인인데 옷이 없었다. 옷을 넣을 데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자전거가 들어왔다. 자전거가 세 대인데 그 중 한 대는 전 세계에 세 대 밖에 없는 거다. 그 중 한 대가 이 사람한테 있다. 요새 자전거가 다 비싸다고 하더라. 자전거가 1000만원이 넘는다더라. RC카도 하나에 100만원이 넘는다"고 토로했다.

김대희가 "그게 방 하나를 다 차지하고 있냐"며 깜짝 놀라자 김경아는 "그래가지고 바퀴 달린 건 다 좋아한다고 해서 별명이 '바퀴' 벌레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수다의 목적' '재관둥이'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수다의 목적' '재관둥이' 영상

권재관이 보유한 자전거는 2012년 람보르기니와 BMC가 합작해 내놓은 제품으로, 가격은 3600만원으로 알려졌다. 휠과 바퀴살이 모두 카본 소재이며, 핸들바는 람보르기니 시트 가죽으로 제작된 고급 제품이다.

권재관은 유튜브 채널 '수다의 목적' 영상과 유튜브 채널 '재관둥이' 영상을 통해 해당 자전거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권재관은 "우리나라에는 이게 3대가 들어왔고, 전세계엔 30대가 있나 50대가 있나 그렇다"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