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 조연상' 조인성, 김혜수와 뜨거운 포옹…감동 소감 뭐길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5 06:00  |  조회 32971
배우 조인성이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밀수'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뒤 작품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혜수와 포옹을 하고 있다./사진=KBS2 '청룡영화상' 시상식 중계 화면
배우 조인성이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밀수'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뒤 작품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혜수와 포옹을 하고 있다./사진=KBS2 '청룡영화상' 시상식 중계 화면

배우 조인성이 영화 '밀수'로 제44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은 뒤 함께 호흡을 맞췄던 김혜수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조인성은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밀수'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조인성은 '밀수'로 함께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던 배우 박정민을 언급하며 "박정민 군에게 미안하다. 이 상은 정민이가 받길 바랐는데 뭔가 잘못된 것 같다"며 겸손함을 보였다.

이어 '밀수' 팀을 향해 "떨어지고 싶지 않고, 같이 있고 싶고, 보고 싶고, 헤어지는 날 참 많이 울었던 기억이 있다. 저에게는 소중한 기억"이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조인성이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밀수'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전하고 있다./사진=KBS2 '청룡영화상' 시상식 생중계
배우 조인성이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밀수'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전하고 있다./사진=KBS2 '청룡영화상' 시상식 생중계

특히 조인성은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염정아와 김혜수를 언급했다.

그는 "염정아 선배님의 사랑과 식혜는 놓치고 싶지 않다"고 너스레를 떨고는 "또 누구보다도 제일 기뻐해주실 김혜수 선배님. 시간이 허락해준다면 마지막으로 선배님과 뜨거운 포옹을 하고 들어가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혜수는 후배 조인성을 따뜻하게 안아줘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김혜수는 "'밀수'를 통해 좋은 배우들을 많이 만났다. 객석에 있는 염정아, 박정민, 고민시. 오늘은 오시지 않았지만 함께 일한 해녀들. 좋은 배우였다"고 기억했다.

이어 "조인성 씨와 작업하면서 참 많이 느끼고 배웠다. 정말 멋진 사람. 지금까지 많은 것을 보여줬지만 앞으로가 기대되는 참 멋진 배우"라고 칭찬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