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라라 "다리 진물, 근육 다 빠져" 부상 후유증…치료 고통 '진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7 08:36  |  조회 1601
코미디언 임라라./사진=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 영상
코미디언 임라라./사진=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 영상
코미디언 임라라가 무릎 부상 후 치료 과정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코미디언 임라라 손민수 부부의 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에는 '큰부상 이후 아픈 와이프 근황 공개합니다.. 충격파의 충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는 촬영 중 무릎 인대가 끊어지는 부상을 입은 임라라의 재활치료기가 담겼다.

임라라는 무릎 부상으로 움직이지 못해 남편 손민수의 등에 업혀 이동하는가 하면 신발을 신는 것도, 모자 쓰는 것도 그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 영상
한 발짝 걷기도 힘든 상태였던 임라라는 한 달간 집에서만 생활해야 했고, 그 탓에 왼쪽 다리 근육이 다 빠져버렸다며 양다리 두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나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온종일 보조기를 찬 탓에 다리에 진물이 나기도 했다고 전하며 심각성을 전했다.

또한 임라라는 운동 재활치료에 이어 인생 첫 충격파 치료를 받았다.

의료진이 "충격파는 참을 수 있는 최대한으로 아프게 받는 게 좋다"고 설명하자 임라라는 두려움에 떨었고, 이내 치료가 시작되자 다리를 부들거리는가 하면 "너무 아프다. 다시는 못 맞을 것 같다. 나 어떡하냐"며 고통을 호소하며 식은땀을 흘렸다.

심지어 임라라는 다리 치료를 받는 스트레스로 이석증까지 생겼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임라라는 치료를 열심히 한 끝에 목발 없이 걸을 수 있게 됐고, 평지를 걷는 데 이어 계단을 오르는 데도 성공했다. 임라라는 "다시 어렸을 때로 돌아가 다 처음 하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 영상
마지막으로 임라라는 "스트레칭을 꼭 했으면 좋겠다. 나이 들면 들수록 자주 다치는데 스트레칭해서 인대랑 근육이 유연하면 다치는 확률이 훨씬 낮아진다"고 말했다.

이어 "충격파 치료는 너무 아프다. 스포츠 선수들은 나아야 하니까 억지로 그냥 이 악물고 참는다더라. 충격파는 살면서 경험을 안 해도 좋을 것 같은 고통이었다. 빨리 낫긴 한다. 다치지 마시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처음으로 걷기랑 계단 오르기를 제대로 해봤다. 평소 걷고 계단을 오르고 숨 쉬고 두발로 샤워하고 이 모든 게 너무 감사하다. 아파보니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일상의 소중함을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