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MBC, 3사 중 가장 먼저 망할 것…나한테 연락 없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2.14 00:30  |  조회 1727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방송인 이경규가 난감한 질문에 재치 있게 답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피식대학, 이경규에게 가장 망할 것 같은 방송국을 묻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는 '피식대학'의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들은 이경규에게 '나락 퀴즈쇼' 출연을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피식대학 멤버들은 이경규에 "맛있는 소재다. 이렇게 잃을 거 많은 사람이 제일 좋다"라며 즐거워했다. 피식대학의 '나락 퀴즈쇼'는 정치, 사회, 역사, 사생활 등에 대한 곤란한 질문을 던져 출연자들 곤경 빠트리는 콘텐츠다.

이경규는 "나는 정말 끈을 잡고 있는 거다. 너희가 끊으면 확 무너진다. 거의 아사 상태까지 왔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 "MBC, 3사 중 가장 먼저 망할 것…나한테 연락 없어"
정재형은 즉석에서 예시 질문을 던졌다. 정재형은 "기성 방송국들이 재정난에 많이 허덕이고 있다는 뉴스 소식이 많이 들리고 있다. 이경규씨가 생각하시기에 방송 3사 중 가장 먼저 망할 것 같은 방송국을 고르시오"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경규는 난감해하던 것도 잠시 "MBC"라고 즉답했다. 피식대학 멤버들이 놀라며 "데뷔도 하고 대상도 몇 번 타지 않았느냐"고 묻자 이경규는 "지금 MBC에서 프로를 안 하고 있다. KBS는 하고 있으니 (망하면) 안 되고, SBS는 지금 이야기 중이다"라고 이유를 들어 웃음을 안겼다.

김민수가 "철저하게 이해관계 위주로?"라고 묻자 이경규는 "MBC는 지금 연락이 없다. 망하든지 말든지"라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