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은퇴 고민…이만큼 좋지만 힘든 직업도 없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15 19:43  |  조회 1199
개그맨 이경규 2021.12.18 /사진제공=SBS
개그맨 이경규 2021.12.18 /사진제공=SBS
개그맨 이경규가 은퇴를 고민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러브FM '뜨거우면 지상렬'에는 개그맨 박휘순과 이경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경규는 개그맨 은퇴를 고민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경규는 "한번 개그맨을 은퇴할까 생각했다. 그런데 조금 더 생각해보니까 '내가 왜 은퇴해야 하지?'라는 생각이 들더라. 공부하면 좀 더 할 수 있겠다 싶었다. 끝까지 가야겠다는 결심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경규는 박휘순에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며 "배우의 길을 갔어야 한다. 연기를 잘한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휘순은 "작년쯤에 사극을 살짝 했다"라며 연기 활동하고 있음을 알리고는 "예능 활동은 어떻게 하죠?"라고 되물었다. 이경규는 "그거까진 모르겠다. 알아서 해라"라고 다그쳐 웃음을 더했다.

/사진=SBS 러브 FM '뜨거우면 지상렬'
/사진=SBS 러브 FM '뜨거우면 지상렬'
또 이경규는 "지상렬은 지상렬 자체가 상표다"라며 지상렬의 독특한 개그 어법을 칭찬했다. 그는 "이런 용어를 쓸 수 있는 사람이 지금 없다. 게다가 지상렬이 의외로 착하고 성실하다"라며 "어떤 길을 가야 한다고 정해져 있는 건 아니고 어떤 길이든 일단 마구잡이로 가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지상렬이 "다시 태어나도 개그맨을 할 거냐?"라고 묻자 이경규는 "다시 태어나도 개그맨 할 거다. 제 직업이 지금 생각하면 남에게 웃음을 직업인데 이만큼 좋은 직업이 없다. 근데 이만큼 힘든 직업도 없다. 그래도 웃음을 주는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며 직업에 애정을 드러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