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전국가에서 군 필요성 깨달아" 방탄 RM, 최정예 훈련병된 근황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16 18:40  |  조회 2004
/사진=그룹 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사진=그룹 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본명 김남준·30)과 뷔(본명 김태형·29)가 육군훈련소에서 최정예 훈련병으로 수료식을 마쳤다. RM은 군입대를 통해 "대한민국에서 군의 필요성을 절실히 깨달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16일 충남 논산에 위치한 육군훈련소에서는 신병 교육 수료식이 진행됐다. 수료식에는 훈련병의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수한 성적으로 신병 교육을 마친 최정예 훈련병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다. RM과 뷔도 최정예 훈련병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그룹 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사진=그룹 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이날 RM의 영상 편지도 공개됐다. 육군 관계자에 따르면 수료식에서는 사전에 대표 훈련생을 자원받아 영상 편지를 공개한다. RM은 직접 소감 발표를 자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에서 RM은 "입대 자체를 장기간 미뤄왔고 나이가 제법 있는 상태에서 입대하다 보니 많은 것들이 두렵고 걱정이 됐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대부분이 저와 10살가량 차이 나는 어린 동기 훈련병들과 함께 생활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RM은 "정신전력교육을 통해 분단국가이자 휴전 국가인 우리 대한민국에서 군의 필요성, 기초군사훈련의 필요성을 절실히 깨달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RM은 "육군훈련소가 아니었으면 해보지 못했을 경험들이 아주 많았다. 특히 며칠 전에 완료한 야간행군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밤새 전우들과 함께 행군하면서 힘들 때 별을 보고 함께 응원을 나누면서 말로만 듣던 전우애가 무엇인지 느낄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RM은 70여년간 대한민국에서 누려온 평화는 많은 이들의 숭고한 희생과 노력, 헌신 덕이라며 "최선을 다하여 임무를 수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신병 교육을 수료한 RM은 오는 18일 강원도 화천군에 있는 육군 제15보병사단 승리부대에 배치돼 군 복무를 이어갈 예정이다. 부대 배치 이후 RM은 승리부대에서 1년 5개월간 복무할 것으로 보인다.

뷔는 입대 전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SDT)에 자원해 신병 교육을 마친 후 후반기 교육에 돌입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