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영수 다음' 김학래, 코미디언협회 회장 취임 "올해 웃어보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23 09:40  |  조회 1197
코미디언 이용근, 이선민, 지영옥, 김학래, 엄영수가 25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제11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블루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4개국 50여 팀이 참가한 ‘부코페’는 9월 3일까지 영화의 전당, 해운대 KNN씨어터·CGV, 남구 문현동 부산은행 본점, 남구 대연동 부산예술회관, 고릴라브루잉 광안점 등에서 다채로운 공연과 행사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2023.08.25 /사진=이동훈
코미디언 이용근, 이선민, 지영옥, 김학래, 엄영수가 25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제11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블루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4개국 50여 팀이 참가한 ‘부코페’는 9월 3일까지 영화의 전당, 해운대 KNN씨어터·CGV, 남구 문현동 부산은행 본점, 남구 대연동 부산예술회관, 고릴라브루잉 광안점 등에서 다채로운 공연과 행사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2023.08.25 /사진=이동훈
코미디언 김학래가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이하 '코미디언협회') 회장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지난 22일 김학래는 서울 서초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열린 '2024 코미디언협회 신년회 겸 회장 이취임식'에서 회장으로 정식 취임했다. 20년 넘게 협회를 이끌어온 엄영수 전 회장은 이날 이임(離任)했다.

김학래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우리 코미디언들은 다른 사람들을 웃기느라 시간을 보내고 본인들은 웃지 못했다"며 "올해는 우리 코미디언들이 웃을 수 있는 해로 만들겠다. 국민 여러분을 우울증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노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학래는 1977년 KBS 특채 개그맨 출신이다. 그는 '유머 1번지', '쇼 비디오자키' 등에 출연했다.

코미디언협회는 2000년대 초반부터 코미디언들의 친목과 권익을 위해 힘써왔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3년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