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 침입' 이병헌 LA 집은 어떤 집?…"1년 보험료만 1000만원"

한화 24억원대에 구입한 저택…강도, 부촌 노렸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30 05:00  |  조회 8650
 배우 이병헌, 이민정 부부.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배우 이병헌, 이민정 부부.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배우 이병헌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저택이 강도 침입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의 집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 연예매체 'TMZ'는 29일(현지시간)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배우 이병헌의 LA 집에 강도가 들었다"며 "강도들은 유리문을 부수고 들어가 집을 털었다"고 보도했다.

강도가 집에 침입했을 당시 이병헌은 집에 없었으며, 집에 들른 관리 직원이 부서진 유리문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이병헌의 집을 노렸다기보다는 로스앤젤레스 주변의 부유한 동네를 노린 강도단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좀도둑이 든 게 맞다"면서도 "인명 피해는 물론 재산 피해도 없었다"고 밝혔다.


/사진=Mnet 'TMI 뉴스 쇼' 방송 화면
/사진=Mnet 'TMI 뉴스 쇼' 방송 화면

이병헌은 2019년 할리우드 활동과 잦은 해외 일정 등으로 미국 LA에 세컨 하우스를 매입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인근에 위치한 이 집의 매입가는 약 200만달러(당시 기준 한화 약 23억85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헌은 2017년 배우 틸다 스윈튼, 안젤리나 졸리 등이 속한 미국 대형 에이전시와 계약하면서 본격 글로벌 활동에 나선 바 있다.

이들 부부가 매입한 이 집에 대해서는 5~6인 가족이 거주할 수 있는 규모로 알려졌다.

이병헌은 해당 저택을 매입함에 따라 1년 보험료만 1000만원을 내야 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에서는 저택을 보유할 경우 어마어마한 보유비가 든다. 집값 1000달러당 4달러를 보험료로 납부해야 하는 만큼 200만 달러의 저택을 구입한 이병헌의 경우 한화로 약 1000만원의 보험료를 매년 내야 하는 셈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