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손녀 포함?…더블랙레이블 "걸그룹 올 상반기 데뷔 목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6 17:18  |  조회 3106
모델 엘라 그로스, 안무가 베일리석 등이 포함됐다는 테디 걸그룹 연습생 유출 사진. 노란색 동그라미 표시된 인물이 신세계 이명희 회장 외손녀 문서윤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모델 엘라 그로스, 안무가 베일리석 등이 포함됐다는 테디 걸그룹 연습생 유출 사진. 노란색 동그라미 표시된 인물이 신세계 이명희 회장 외손녀 문서윤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외손녀이자 정유경 총괄사장의 딸 문서윤이 프로듀서 테디가 수장으로 있는 더블랙레이블의 걸그룹 연습생들과 찍은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가운데 더블랙레이블 측이 데뷔를 앞둔 걸그룹을 언급했다.

6일 더블랙레이블 측은 "더블랙레이블에서 제작하는 걸그룹은 올해 상반기 데뷔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공개 예정이다"라고 짧은 입장을 내놨다.

앞서 더쿠 클리앙 에펨코리아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테디 걸그룹 연습생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퍼져 화제가 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연습실로 보이는 곳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여성들의 사진이 담겼다. 사진 속에는 미국 아역 배우 겸 모델로 일찌감치 얼굴을 알린 엘라 그로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그는 2018년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에스파의 '새비지' '도깨비불', 샤이니의 '돈 콜미', 태양 등의 안무에 참여한 한국계 미국인 안무가 베일리 석의 모습도 보인다.

특히 사진에는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여동생의 딸이기도 한 문서윤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문서윤은 블랙핑크, 전소미, 투애니원 씨엘 등과 각별한 친분을 과시한 바 있다. 그는 지드래곤과 함께 콘서트에 참석한 영상을 올려 열애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8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재벌 손녀가 걸그룹으로 데뷔하는 것이 아니냐며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