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실수 아니잖아 하루 아니잖아" 전남친에 한 말 '울컥'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5 08:13  |  조회 1959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 영상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 영상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전 남자친구와의 경험을 토대로 연기에 몰입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에는 '구남친 떠올리며 연기하는 한혜진과 그걸 지켜보는 이시언의 숨막히는 연기수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 영상

이 영상에서 한혜진은 배우 이시언에게 연기 수업을 받았다. 한혜진은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6년 사귄 설희와 주만이 헤어지는 장면에서 설희의 독백 장면을 연기하게 됐다. 주만이 바람피웠다고 의심하는 상황 속 복합적인 감정 전달이 포인트였다.

한혜진은 대본을 살펴보던 중 '실수 아니잖아. 하루 아니잖아'라는 대사를 보고 깜짝 놀랐다. 호들갑을 떠는 한혜진에게 이시언은 "그런 쓸데없는 설정 뭐냐"며 타박했다. 이에 한혜진은 "설정이 아니라 옛날에 내가 했던 말들"이라며 실제 경험한 적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시언은 "사람이 경험이 중요한 거다. 그걸 떠올려라. 옛날 너의 상황 있잖아. 감정을 끌어올려. 다 토해내"라고 조언했다.

한혜진의 연기를 지켜본 이시언은 "감정이 별로 느껴지지 않는다"며 "상황을 받아들여라. 바람피운 남친과 부딪히고 싶지 않다. 마음 한구석에는 그냥 보내줬으면 좋겠다 아니면 잡아줬으면 좋겠다는 갈등이 있을 거다. 하지만 티 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혜진에게 "자기를 못 깨고 있다. 나를 버려야겠다는 생각을 못 하는 거다. 배우들은 이런 연기하기 전에 마인드 컨트롤을 많이 한다. 혼자만의 시간을 많이 가진다. 넌 감정 상태가 톤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똑같다"고 개선점을 알려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