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진, 이범수와 첫 이혼 조정 후 "죄 짓고도 뻔뻔한 상판대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19 16:48  |  조회 61202
/사진=이윤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윤진 인스타그램 캡처
통역사 이윤진(41)이 배우 이범수(55)와 첫 이혼 조정을 마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19일 이윤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광수 장편소설 '흙'의 표지를 게재했다.

이와 함께 이윤진은 "다른 모든 것 보다도, 죄를 짓고도, 부끄러운 일을 저지르고도 붉힐 줄을 모르는 그 뻔뻔한 상판대기는 다 무엇이오? -이광수, 흙"이라는 인용문과 함께 "#불참석 #회피 #갑의 말투"라는 해시태그를 더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윤진이 전날 열린 이범수와의 첫 이혼 조정기일 이후 느낀 심경을 표현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현재 이윤진은 해외에 머무르고 있어 이혼 조정기일에 참석하지 못했으며 이범수 역시 불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알린 배우 이범수, 통역사 이윤진.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알린 배우 이범수, 통역사 이윤진.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범수 이윤진 부부는 최근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알려 대중을 놀라게 했다. 이윤진은 협의 이혼을 요구했으나 양측이 협의에 이르지 못했고 결국 이혼 조정을 통해 혼인을 마무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범수는 2003년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5개월 만에 이혼 후 14살 연하인 이윤진과 2010년 결혼했다. 이범수와 이윤진은 슬하에 둔 1남1녀와 함께 2016년부터 2017년까지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