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모 물오른 김지원, 관리 비결은 '중식 끊기'…"아역 얼굴 그대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0 10:30  |  조회 9607
/사진=유튜브 웹 예능 '살롱드립2' 캡처
/사진=유튜브 웹 예능 '살롱드립2' 캡처
최근 물오른 미모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김지원이 작품을 위해 1년간 중식을 끊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TEO'의 웹 예능 '살롱드립2'에서는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 주연인 배우 김수현 김지원 박성훈을 게스트로 초대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MC 장도연은 "건강을 위해 음식을 절제했다던데"라고 운을 띄웠다. 이에 김지원은 "건강도 있지만 이번 작품에서 맡은 역할이 다양한 의상을 입고 보여줘야 하는 모습이 있어서 1년 정도 관리를 열심히 했다"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웹 예능 '살롱드립2' 캡처
/사진=유튜브 웹 예능 '살롱드립2' 캡처
김지원은 "식단 관리도 했다. 무거운 음식은 먹지 않으려 했다"며 "1년 정도 중식을 안 먹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촬영 끝나고 꼭 먹겠다는 의지로 두 달 전부터 집에 사천 짜파게티를 사 놨다. 그런데 계속 홍보 스케줄이 있더라. 아직 얼굴을 써야 해서 홍보 끝나면 먹으려고 기다리고 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도연은 "(배우는) 정말 힘든 직업이야"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김수현은 웃음을 터트렸다.
배우 김지원 어린시절 사진, '하이킥'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속 김지원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배우 김지원 어린시절 사진, '하이킥'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속 김지원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김지원은 지난 9일부터 방영 중인 tvN '눈물의 여왕'에서 재벌 3세 역할을 맡아 매회 럭셔리한 의상과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 31세임에도 아역 시절부터 유지해온 미모를 자랑하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지원의 과거 사진과 드라마 출연 사진을 올리며 "아역 때 얼굴 그대로다" "관리 정말 잘했다" 등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