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슬기, 모친상…슬픔 속에 빈소 지키는 중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1 16:50  |  조회 2244
배우 김슬기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김슬기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김슬기 모친이 21일 별세했다. 김슬기는 슬픔 속에 유족들과 빈소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부산 당감동 온종합병원장례식장 특1호에 차려졌다. 발인은 23일 오전 9시30분이다. 부산 영락공원을 거쳐 경남영묘원 신어공원추모관에 안치할 예정이다.

김슬기는 2013년 출연한 온스타일 '한여름밤의 꿈 소나기'에서 평범한 연극영화과 학생에서 연극무대, 방송, 뮤지컬, 영화, CF를 넘나드는 대세 여배우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야기를 전하며 어머니를 언급했다.

당시 김슬기는 "고등학생 때부터 연기자의 꿈을 키웠지만 가정형편이 넉넉하지 못했다. 한 달에 50만원씩 용돈을 받아 썼는데 알고 보니 엄마의 한 달 수입이 80만원이었다"라고 어머니의 묵묵한 희생을 전하고는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991년생 김슬기는 2011년 연극 '리턴 투 햄릿'으로 데뷔했다. 2011년부터 tvN 예능 'SNL 코리아' 시즌1에 크루로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으며 2013년 시즌4까지 출연 뒤 하차했다. 이후 드라마 '연애의 발견' '오 나의 귀신님' '파수꾼' '그 남자의 기억법', 영화 '국가대표2' '광대들: 풍문조작단' '연애 빠진 로맨스'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해 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