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한국 vs 태국 축구 경기장 포착…"어느 팀 응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7 05:10  |  조회 1909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26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링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 대한민국 vs 태국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X 갈무리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26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링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 대한민국 vs 태국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X 갈무리
그룹 블랙핑크의 리사가 태국 축구 경기장에서 포착된 가운데 독특한 슬로건을 들고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 시간)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는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 원정 경기가 열렸다.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태국과 맞대결을 펼쳐 3-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실시간 블랙핑크 리사'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리사가 흰색 셔츠와 청바지 차림으로 VIP 구역에서 경기를 응원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환한 미소로 경기를 응원 중인 리사는 태국과 한국이 반반 써진 슬로건을 들고 있어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의 슬로건에는 태국의 THA와 한국의 KOR가 절반으로 나뉘어 프린트돼있다. 한국에 깊은 애정을 갖고 있지만 태국인인 리사가 두 나라를 동시에 응원하기 위해 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탕평 응원 중" "리사 진짜 귀엽다" "감동이네" "대한태국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리사는 명품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의 CEO인 프레데릭 아르노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프레데릭 아르노는 세계 최대 명품 브랜드 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수장인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의 넷째 아들이다. 열애설 이후 리사는 자신이 홍보하는 불가리, 셀린느 뿐 아니라 LVMH 소속 브랜드인 디올, 로에베, 루이비통 등의 브랜드 의상을 착용한 모습을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