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살에 임신→아이 아빠는 교도소에, 시모는 차단…박미선 '분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28 12:09  |  조회 2170
코미디언 박미선이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요구해 아이를 갖게 한 사연에 분노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코미디언 박미선이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요구해 아이를 갖게 한 사연에 분노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코미디언 박미선이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요구해 아이를 갖게 한 사연에 분노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서는 필리핀 출신 '고딩엄마' 마리사와 그가 한국에서 낳은 다섯 번째 딸이자 '15살 고딩엄마'인 남이슬의 사연이 그려졌다.

14살에 임신→아이 아빠는 교도소에, 시모는 차단…박미선 '분노'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재연드라마에 따르면 남이슬은 중학생 때 성인 남성의 구애로 교제를 시작했고, 남이슬 엄마 마리사가 집을 비운 사이 성관계를 해 임신하게 됐다.

이를 지켜보던 MC 박미선은 "애는 어려서 그렇다 치고 저 남자는 뭐냐"라며 분노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서준맘' 박세미 역시 "성인 남자가 적극적으로 구애했다니"라며 경악했다.

이어 MC 박미선은 "저거 법으로 문제 되는 건데"라고 발끈했으며, 이인철 변호사는 "16세가 안 된 미성년자랑 성관계하면 합의를 받아도 불법이고 처벌을 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성인이었던 남자친구는 미성년자인 남이슬의 계좌로 돈을 대신 받았고, 이 때문에 남이슬은 경찰서에서 전화를 받기도 했다.

이후 남이슬은 생리가 끊기고 입덧도 했지만 임신 사실을 숨기고 지내다 각혈로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갔고, 이곳에서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받게 됐다.

이에 대해 남이슬은 "생리가 끊기고 배가 나오니까 임신이라고 생각하긴 했는데 제가 정확히 몇 개월이 됐는지는 몰랐다. 임신 테스트기도 안 해보고 병원에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다"고 밝혀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현재 남이슬은 아이 아빠와는 연락을 끊은 상태라고 했다. 그는 "내가 이렇게 사는 지도 모를 걸. 임신한 것도 전혀 모른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임신 사실을 아예 알지 못하는 아이 아빠는 여전히 교도소 수감 중이라며, 남이슬은 "(아이 아빠가) 서신을 써달라면서 계좌번호를 알려달라고 하고, 자기 부모님께 연락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출연진은 아이 아빠의 뻔뻔함에 한숨을 내쉬었다.

남이슬은 현재까지 아이 아빠에게 양육비를 받은 적이 없다며 "양육비를 받아야 할 생각은 있는데 연락할 방법도, 자신도 없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인철 변호사는 "본인 의지가 있으면 제가 도와줄 수 있다"며 "(친부가) 인지해야 한다. 친자 확인 후 친권자·양육권자가 되고 그다음에 양육비를 청구하면 된다. 아빠로서 책임을 지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심지어 남이슬은 "설날에 (아이 아빠) 부모님 집에 갔었다. 거기서 내가 전도 부쳤다. 부치라고 해서 부쳤는데, 부모님은 안 부쳤다"고 고백했다. 결혼도 하지 않았는데 어린 남이슬에게만 전을 부치라고 한 상황에 출연진은 "어떻게 그런 사람이 다 있냐"라며 분노했다.

이어 남이슬은 "그쪽 부모님께 아이 있다고 말하려고 했다. 어머님께 메시지 보내서 인사를 드렸는데 갑자기 차단당했다"고 말해 출연진을 경악하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