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가 "가수 전 여친, 빌려 간 명품 안 돌려줘" 공개 폭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9 20:55  |  조회 5605
그룹 코요테 빽가 /사진=뉴스1
그룹 코요테 빽가 /사진=뉴스1
코요태 빽가가 현재도 가수 활동 중인 전 여자친구를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스페셜 DJ 빽가가 게스트로 출연한 솔비, 산다라박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청취자는 "남자 친구랑 헤어지고 보니 집에 남자 친구 물건이 많더라. 돌려줘야 할 물건들이 꽤 있더라. 먼저 헤어지자고 해서 가져가라고 하기에도 좀 뭐하더라. 어떻게 해야 하냐"라고 사연을 전했다.

산다라박은 "헤어지고 먼저 연락하면 오해할 수도 있어서 쉽지 않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솔비는 "물건이 무슨 죄냐. 그냥 사용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빽가는 "예전 여자 친구가 내 선글라스, 가방 등을 처음에는 공유하자고 하면서 하나씩 빌려 갔다. 그러더니 헤어졌다"라고 고백했다.

빽가는 "명품에 디자이너 브랜드들을 주로 빌려 갔다. 명품 L사 카메라도 가져가고 그 당시 제일 좋은 아이팟도 가져갔다"라며 "그 친구는 내가 달라는 말을 못 하는 걸 알고 있었다. 결국 하나도 돌려주지 않았다"라고 폭로했다.

솔비는 "너무 의도적이다. 내가 좀 받아줄까"라고 말하자, 빽가는 "그분이 아직 활동하고 있다"라며 전 여자친구가 아직 활동하고 있는 가수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빽가는 "그분이 다른 남자친구가 생겼는데 내 카메라를 하고 다니더라. 감성 있는 음악을 하는 분이다"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