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직접 때려 전치 4주…결백하면 고소해" 학폭 피해자 반박

"송하윤, '안 때렸다'는 건 거짓말…동창들은 강제전학 다 알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4.09 05:15  |  조회 42617
배우 송하윤./사진=뉴스1
배우 송하윤./사진=뉴스1

배우 송하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가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한 송하윤 측 입장에 반박했다.

8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송하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JTBC '사건반장' 방송 화면
/사진=JTBC '사건반장' 방송 화면

이날 공개된 인터뷰에서 A씨는 송하윤이 직접 손과 발로 때렸다고 주장하며 "나도 많이 맞았다. 이 일로 전치 4주 이상이 나왔다. 원래 친했던 친구 둘은 집 앞에서 사과했지만 김미선(송하윤 본명)은 사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폭행에 가담한 학생 세 명 중 두 명의 학생은 원래 A씨와 친한 친구였으나 송하윤이 전학을 오면서 이간질이 시작됐다고 했다. 이는 이후 말다툼으로 이어졌고, 집단 폭행으로 번졌다.

/사진=JTBC '사건반장' 방송 화면
/사진=JTBC '사건반장' 방송 화면

앞서 송하윤 측은 "당시 짝꿍이었던 A의 등교 사실을 일진 친구들에게 공유했을 뿐 폭행에 직접 가담하지 않았으며, 연예 활동에 피해가 갈까 자발적으로 전학을 갔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A씨는 "저희는 1열로 책상 배열이 돼 있어 짝꿍 개념이 없다"며 "그날 결석했다. 안 때렸다고 하는 것 자체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송하윤의 강제 전학에 대해서도 "너무 확실하다"며 "다른 동창들이 다 알고 있을 정도로 큰일이었다"고 말했다.

한 시간 반 동안 뺨을 맞았다는 최초 제보자 B씨와는 "일면식도 없다"는 송하윤 측의 주장에 대해 A씨는 "말도 안 된다. 예전에 학교 다닐 때 친했다. 이름만 들어도 기억났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사진=JTBC '사건반장' 방송 화면
/사진=JTBC '사건반장' 방송 화면

또한 A씨는 송하윤에게 "사과받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사과하고 싶어서 사과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그 아이 때문에 고등학교 생활이 날아갔다. 남아 있는 친구도 없다. 다 이간질 때문이라서 지금 생각해도 너무 못된 것 같다. 나쁜 감정이 없었을 텐데 왜 굳이 저렇게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사과를 받고 싶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최초 제보자 B씨 역시 "본인이 저지른 일에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은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책임을 회피하며 과거를 부정하는 것"라며 "관련해 모든 것이 사실무근이고 결백하다면 저를 허위사실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라"고 강조했다.

사건반장 측은 "반포고등학교를 다녔던 동창들이 제보를 많이 했다"며 "'B씨의 사건도 사실이다'라는 제보도 들어왔다"고 덧붙이며, 송하윤 측에 진실한 사과가 담긴 추가 입장을 요구했다.

앞서 '사건반장'은 지난 1일 고등학교 시절 송하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B씨의 제보를 보도했으나 송하윤 측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며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강제 전학에 대해서는 "송하윤이 반포고등학교에서 학폭 관련해 강제전학을 간 건 맞다"면서도 "'사건반장'의 (따귀사건) 제보와는 무관하다"고 했다.

이후 송하윤 소속사 측은 "당사는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