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 "♥아내, 아버지가 준 선물인 듯…가족여행서 만나 번호 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4.22 10:37  |  조회 1418
방송인 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방송인 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방송인 붐(42)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붐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붐은 지난해 결혼한 7살 연하의 아내와의 첫 만남을 기억했다.

2015년 아버지를 교통사고로 떠나보낸 붐은 "아버지와 제가 많이 애틋했다. 애교 많은 둘째 아들이었다. 아버지와 갑자기 이별하고 집안 분위기가 너무 안 좋아서 제주도로 가족 여행을 떠났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예약을 하고 식당에 갔는데 반대편 쪽에 가족이 여행을 왔더라. 그 어머님이 저를 알아봐 주시고 인사를 하는데 따님이 너무 예뻤다. 장모님이 있는 앞에서 용기내 번호를 물어봤다"고 말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붐은 당시 아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니 저와 반대되는 성향이더라"라며 "왠지 모르게 연락을 끊기 싫더라. 계속 연락하게 되고, 만나게 됐다. 지금 생각해보니 아버지가 주신 선물이 아닐까 싶더라. '운명이라는 게 있구나' 싶었다. 3년간 연애하고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모님이 특히 너무 좋으셨다. 나를 너무 예뻐해주셨다"고 고마워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또한 지난달 딸을 품에 안은 붐은 "너무 떨리고 아직까지 믿기지가 않는다"며 감격을 표했다.

그는 딸이 "얼굴 위쪽은 아내, 아래쪽은 나를 닮았다. 반반 절묘하게 닮았다"며 기뻐했다. MC 신동엽이 "감사하다. 정말 다행히도 안 건드린 부분은 아빠 닮았다"며 농담하자 붐 역시 "정말 다행이다. 빗겨갔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붐은 "태동할 때 너무 신기했다. 이 안에서도 할 거 다 하는구나 싶었다. 딸꾹질하는 딸이 힘들까봐 노래를 만들어 불러줬는데 딸꾹질을 멈추더라"라며 '딸 바보'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