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최초 보도 기자 "살해 협박에 회사서 자기도…미행 걱정"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24 05:00  |  조회 1748
/사진=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방송화면
버닝썬 최초 보도 기자가 사회부 생활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에서는 기자들의 고민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버닝썬 사건을 최초 보도했다는 사회부 기자는 "버닝썬 사건 최초 보도 의도는 마약이나 여성들에 대한 인권 유린, 공권력 등에 대한 것이었다. 이후 연예인 관련 이슈로 뒤덮여 최초 보도와는 전혀 다른 보도가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관련자들의 처벌이 다 없어져 버려서 처음에는 사건의 본질이 흐려진 것 같아 원망스러웠다"며 "생각해보니 저한테는 그 기사가 가장 중요한 기사일 수 있지만 다른 기자에게는 자기 기사가 가장 중요할 수 있고 그 타이밍에 내는 것이 급선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방송화면
또 목숨이 위험했던 전쟁터를 취재한 종군 기자의 이야기가 끝나자 사회부 기자는 "취재를 하다 보면 누군가를 취재해서 고소 고발로 이어지기도 한다. 그러면 가끔 회사에 와서 분신하겠다든지 죽여버리겠다든지 이런 협박을 받을 때가 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살해 협박을 여러 번 받았다는 사회부 기자는 "그런 날에는 회사에서 잤다"며 "버닝썬 취재할 때도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협박을 받으면 집에 가는 게 두렵다. 누군가 미행할까 봐"라며 "신혼 초에 집에 안전고리 3개를 달았다"라고 불안감에 떨었던 시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