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내가 주술경영? 지인이 무속인일 뿐…개인 사찰 하이브 고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25 16:56  |  조회 24033
하이브와 대립하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진행된 긴급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하이브와 대립하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진행된 긴급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가 제기한 주술 경영 의혹을 부인하며 "하이브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한국컨퍼런스 센터에서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민 대표는 "하이브가 나를 배신했다고 생각한다. 나를 써먹을 만큼 다 써먹고 이제 고분고분하지 않다고 찍어 누르기 위한 프레임으로 느껴진다"라며 "뉴진스로 엔터 업계에 이런 실적을 낸 사람이 없었다. 도움이 되는 계열사 사장을 찍어 누르는 게 오히려 배임 아닌가 싶다. 저는 일을 잘한 죄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하이브가 제기한 주술 경영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민 대표는 "하이브가 너무 지긋지긋하게 구니까 에이스(방탄소년단)가 없는 상황에서 뉴진스가 활동하는 게 더 좋지 않을까 싶었다"라며 "개인 사찰이다. 그거 고소할 거다. 지인인데 무속인인 사람이다. 무속인인 사람은 지인으로도 두면 안 되냐"라고 분노했다.

이어 "나 점 보러 안 다닌다. 하이브 때문에 정신과에 다녔다. 근데 이게 시원함이 안 풀린다. 내 얘기라도 들으면 시원함이라도 풀릴까 봐 그 의도로 간 거다"라며 "무당 주술경영이라고 하는데 너희가 한 짓을 봐라. 그 사람들이 더 주술 보러 다닐 거다. 자기들이 하니까 저한테 몰아붙이는 것"이라고 했다.
/사진=어도어
/사진=어도어
앞서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가 자신의 가까운 친지와 접신했다고 하는 무속인과 나눈 장문의 대화록을 확보했다며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대화록을 보면 2021년 무속인은 민희진에게 "3년 만에 회사를 가져오라"고 조언한다.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며 "방탄 군대가 는 게 나한테 더 나을 거 같아. 보내라"라는 민 대표 말에 무속인은 "보내려고. 금메달 딴 거도 아니고"라며 주술 행위를 암시하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 대표는 하이브가 자신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나는 죄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 내가 죽기를 바라나? 내가 죽으면 다 같이 기뻐하는 상황이 된 건가"라며 "본질과 다른 카톡까지 사찰해서 나를 죽이려고 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했지만, 이 정도로 심할 줄은 몰랐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