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백상 '가슴 뻥 뚫린' 파격 드레스…목걸이는 5억대

핫핑크·아이보리 드레스 입고 우아한 매력 발산…화려한 다이아몬드 주얼리로 포인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08 05:53  |  조회 46581
/사진=뉴시스, 제60회백상예술대상 영상 갈무리
/사진=뉴시스, 제60회백상예술대상 영상 갈무리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제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아름다운 두 가지 드레스 룩을 선보였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제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수지·신동엽·박보검이 3MC를 맡았다.

/사진=뉴스1, 오스카 드 라 렌타
/사진=뉴스1, 오스카 드 라 렌타
이날 수지는 레드카펫 행사와 시상식 1부에서 핑크색 튜브톱 드레스를 착용했다. 수지는 커다란 리본 장식 사이로 가슴선이 드러나는 과감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선택했다.

여기에 수지는 꽃 모티브의 다이아몬드 장식 목걸이와 루비 장식을 더한 귀걸이로 목선을 아름답게 강조했다.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반클리프 아펠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반클리프 아펠
수지가 입은 1부 드레스는 '오스카 드 라 렌타' 제품이다. 1만8778달러 제품으로 가격은 약 한화 2550만원대다. 주얼리는 모두 '반클리프 아펠' 제품으로 목걸이 가격만 무려 5억대다. 수지가 1부 드레스에 걸친 주얼리 가격만 7억9150만원에 달한다.

시상식 2부에서 수지는 컷아웃 장식으로 볼륨감을 강조한 새틴 홀터넥 드레스를 입었다. 옆머리에 웨이브를 넣은 긴 생머리를 연출한 수지는 길게 늘어지는 드롭 이어링과 화려한 장식의 반지를 매치해 청순한 매력을 더했다.

2부 드레스는 '알렉스 페리' 제품이다. 가격은 2800달러로 약 한화 380만원대다. 주얼리는 '프레드' 제품으로 모두 수천만원대에 달한다.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프레드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프레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