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화정, 27년 만에 라디오 '파워타임' 하차…후임 DJ 미정

"유튜브 때문 아냐…지금이 잘 마무리할 수 있는 시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5.17 17:25  |  조회 2183
방송인 최화정./사진=머니투데이 DB
방송인 최화정./사진=머니투데이 DB

방송인 최화정(63)이 27년간 진행해온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을 떠난다.

최화정은 17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방송에서 "27년간 진행한 '최파타'를 이번 달 말까지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화정은 1996년 11월 14일 SBS 파워FM 개국과 함께 이 프로그램 DJ를 맡았으며, 2016년 20주년 기념 '보이스 오브 보이스 SBS' 상을 받는 등 SBS 최장수 DJ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화정은 진행을 그만두는 이유에 대해 "알지 못하는 때가 있는 것 같다"며 "어떤 분들은 '유튜브 때문에 그러냐'고 하는데 전혀 그런 건 아니다. 늘 '최파타' 하면서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이 잘 마무리할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최화정은 '최파타'를 마무리하는 오는 20일부터 6월 2일까지 2주간 '최파타 패밀리 위크' 특집으로 방송을 꾸민다.

특집 방송에는 '장미쌀롱', '목동 연애 연구소', '내 멋대로 넘버7' 등 추억의 코너를 함께했던 코미디언 김영철, 육중완 밴드, 연애 전문가 김지윤 등의 게스트가 출연해 그 시절 코너를 재현해보며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더불어 가수 겸 작곡가 주영훈, 방송인 송은이, 홍진경, 코미디언 김숙, 가수 성시경, 배우 하정우, 박성훈 등 최화정과 뜻깊은 인연을 가진 이들도 게스트로 출연해 마무리를 빛낼 예정이다.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6월 2일까지 방송되며, 6월 3일부터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스페셜 DJ로서 한 달간 '파워타임'을 이어갈 예정이다. 후임 DJ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