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 월 900만원 주는데 부족하단 아내…'여기'에 돈 다 써"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0 14:52  |  조회 1491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연예기획사를 운영 중인 40대 남성 사연자가 고민을 털어놓는다.

20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결혼 11년 차인 아내가 생활비가 부족하다고 해 고민이라는 사연자가 등장한다.

체육 역사 철학 박사로 강연과 작가, 기획사에 캠핑장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N잡러 사연자는 월 1000만원 수준의 수입을 얻고 있다고 밝힌다. 그는 수입에서 월 900만원 정도를 아내에게 생활비를 주고 있지만 계속해서 부족하다는 아내가 고민이라고 전한다.

사연자는 아내가 특별히 명품을 사며 사치를 부리는 것이 아니라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염정아 캐릭터처럼 교육열이 높아 대부분의 돈을 세 아이 교육비에 쓰고 있다고 밝힌다. 아내는 기본적인 국·영·수 외에도 예체능까지 학원을 보내고 있으며 특히 11세 첫째는 10개 정도 학원에 다니고 있다고 설명한다.

결혼 초에는 평균 600만원 정도의 생활비를 줬는데, 수입이 생길 때마다 더 주는 방식으로 금액을 올리다 보니 900만원까지 준 적이 있다고. 코로나 때는 수입이 줄면서 생활비가 감당이 안 돼 대출까지 받았다고 전한다.

사연자는 일이 많다 보니 집에서 가끔 쉬고 싶지만, 아내가 '왜 쉬냐'며 생활비 압박을 해 스트레스가 심해졌다고 토로한다.

결정적으로 사연자는 책 출간을 앞두고 아내에게 모아놓은 돈을 투자할 것을 상의했으나 거절당했다며, 남편에 대한 서포트 없이 아이들의 교육에만 열중하는 아내에게 섭섭함을 드러낸다.

사연자는 이혼까지 요구한 적이 있다고 밝힌다. 그러던 차에 아내가 큰 수술을 하게 되면서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MC 이수근은 "몸이 아픈데도 아이들을 교육하는 아내에게 무책임한 말이다. 아내가 오해할 수도 있으니 메시지를 전하라"고 제안한다.

사연자는 "이혼을 위해 나온 것이 아니라 아내가 걱정돼 나온 것이고, 이 상황들을 어떻게 헤쳐 나가는 것이 좋은지 고민이었다"라고 말한다.

사연자의 고민 내용과 두 보살의 해결책은 20일 저녁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