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술 없이 못 산다…음주 후 과격해져" 옛 매니저 증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4 15:24  |  조회 323151
음주 운전 뺑소니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가수 김호중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음주 운전 뺑소니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가수 김호중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24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가수 김호중(33)이 음주운전 뺑소니 의혹으로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돼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가운데, 김호중이 과거부터 술을 즐겼다는 전 소속사 매니저의 증언이 나왔다.

24일 뉴시스는 김호중의 과거 매니저가 김호중의 잦은 술자리 때문에 일명 '술대기'가 빈번했다고 보도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매니저 출신인 A씨는 뉴시스에 "(김호중이) 술 없이 못 산다"라고 표현하며 "아티스트를 대외적으로 모습을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 대리 보다 매니저들을 대기시키는 것을 소속사에서 '술대기'라고 표현한다. 집이든 개인적인 약속이든 지정장소에 하차하면 매니저 업무도 끝인데, 부탁이든 강요이든 간에 술대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호중이 스케줄을 마치면 항상 술자리에 하차했다며 "술을 마시면 과격해지는 경향이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문의하려 했으나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벤틀리 차량을 운전하다 중앙선을 넘어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현장에서 도주했다. 이후 그는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19일 음주운전 사실을 자백했다.

김호중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를 받는다. 소속사 대표 이씨는 김호중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 본부장 전씨는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해 증거인멸 등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 등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저녁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법원 결정이 나올 때까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