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때문에 축 처진 머리…볼륨 살리려면 이렇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9.08.01 05:00  |  조회 1691
/사진=Curology on Unsplash
/사진=Curology on Unsplash
한껏 볼륨을 더하고 부풀려도 비만 내리면 물미역처럼 축 처지는 머리 때문에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습하고 더운 장마철엔 연출한 헤어 스타일이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

장마철 헤어 스타일링이 어려운 이유는 머리카락의 특성 때문이다.

머리카락은 수분에 노출될 경우 스타일링 전의 상태로 돌아가려는 성질이 있다. 머리카락이 수분을 머금게 되면 형태를 유지하는 수소 결합이 끊어져 스타일링하기 전 원래 모습으로 돌아간다.

비가 와 습도가 높은 날엔 머리카락이 공기 중의 습기를 1.5배 더 많이 흡수해 머리가 쉽게 처지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손상된 머리일수록 더 심하게 나타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출한 스타일을 오래 유지하고 싶다면 수분에 노출되는 것을 최대한 막는 것이 중요하다. 수분을 완벽히 차단하는 건 불가능하기 때문에 스타일링 제품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샴푸 후 젖은 상태에서 수분 에센스를 바른 뒤, 머리를 완전히 말리고 드라이어나 고데기로 볼륨을 더할 것. 머리를 완전히 말린 후 스타일링을 마쳤다면 산뜻한 제형의 컬링 에센스를 바르거나 고정 스프레이를 뿌려 수분을 차단하면 지속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비 때문에 축 처진 머리…볼륨 살리려면 이렇게
이미 볼륨이 사라져버린 머리는 드라이 샴푸, 세범 파우더를 활용하면 한결 나은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드라이 샴푸, 파우더의 입자가 머리 기름기를 제거해 일시적인 볼륨 효과를 내기 때문이다. 드라이 샴푸가 일상화된 해외에선 헤어 아티스트들이 즐겨 활용하는 스타일링 팁이기도 하다.

드라이 샴푸는 원하는 부위로부터 20~30㎝ 떨어진 위치에서 뿌린 뒤, 가볍게 털어 사용하면 된다.

/사진=Unsplash, 그래픽=이은 기자
/사진=Unsplash, 그래픽=이은 기자
이러한 스타일링 제품이 없을 경우 간단히 머리 가르마만 바꿔도 볼륨을 되살릴 수 있다. 한 쪽 방향으로 눌렸던 머리가 반대쪽으로 넘어가면서 자연스러운 볼륨이 연출되는 것.

끝이 뾰족한 빗으로 지그재그로 갈라가며 가르마를 나눠도 은근한 볼륨이 생기며 쿠션 브러시를 사용해 뿌리 쪽 모발을 아래에서 위로 빗어 넘겨도 헤어 볼륨을 어느 정도 살릴 수 있으니 참고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