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앳코너, 친환경 '에코 컬렉션' 출시

올봄부터 ‘세렌티 핏 데님’, ‘에코 레더’ 등 친환경 제품 선보여 지속 가능한 패션 실천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  2020.02.20 09:54  |  조회 1407
LF 앳코너, 친환경 '에코 컬렉션' 출시
생활문화기업 LF의 여성복 브랜드 ‘앳코너(a.t.corner)’가 2020년 봄∙여름 시즌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에코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구매 결정 단계에서 환경 보호와 동물 복지를 고려하는 소비 성향이 확산됨에 따라 앳코너는 친환경 소재 및 에코 레더를 활용한 제품을 이번 시즌부터 집중적으로 출시한다. 착한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지속 가능한 패션을 적극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앳코너의 에코 컬렉션 첫 번째 라인은 친환경 데님 소재를 활용한 ‘세렌티 핏 데님’으로 유럽 지역에서 대표적인 친환경 진(jean) 소재로 정평이 난 터키의 보싸 데님(BOSSA DENIM)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천연 화학물질 및 염료를 사용하고 재활용 페트병에서 추출한 원사를 활용함으로써 친환경 생산 절차를 철저히 준수한다.

두 번째는 비건 패션을 실천하는 ‘에코 레더’ 라인이다. 은은한 광택감과 부드러운 표면을 수준 높게 재현해 진짜 가죽 소재의 느낌을 구현하면서도 보다 가벼운 착용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가죽 아이템에 널리 쓰이는 블랙뿐만 아니라 따뜻한 봄에 어울리는 아이보리, 블루까지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친환경 가죽 패션을 선보인다.

이 외에도 앳코너는 이탈리아 ‘리버사(RIVER)’사로부터 친환경 소재를 소싱하고, 친환경 생산 특허를 가진 유명 생산업체 ‘안드레아 테슬(Andrea tessile s.r.l)’사를 통해 현대적인 감성이 담긴 여성 슈트를 탄생시켰다. 해당 제품에 쓰인 트위드 소재는 이산화탄소 발생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정을 거친 것은 물론, 생물학적 분해가 용이하도록 제작되어 자연 친화적이다.

LF 앳코너 관계자는 "윤리적 소비에 대한 관심이 확대됨에 따라 하나를 구매하더라도 제품의 소재, 제조공정 등을 꼼꼼하게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품질 높은 친환경 패션 제품을 본격 출시하는 동시에 앳코너의 차별화된 브랜드 정체성으로 발전시켜 지속 가능한 패션을 꾸준히 실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앳코너는 친환경 에코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LF의 공식 온라인 쇼핑몰 LF몰에서 2월 29일까지 2020년 봄∙여름 시즌 신제품을 10% 할인 판매하며 5% 추가 할인 쿠폰 및 무료 교환권을 제공한다. 동시에 앳코너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서도 에코 레더 재킷 및 LF몰 마일리지를 경품으로 증정하는 SNS 이벤트를 진행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