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앱으로 정보 확인"…러쉬, 28종 '버블 바 컬렉션' 출시

포장재 없는 제품 위해 개발한 고체 거품 입욕제 '버블 바'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3.30 10:15  |  조회 2010
/사진제공=러쉬
/사진제공=러쉬
영국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LUSH)가 총 28가지의 새로운 제품으로 구성한 '버블 바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30일 전했다.

러쉬 버블 바는 고체로 별도의 포장재가 필요하지 않은 네이키드(Naked) 형태다. 부셔서 사용하거나 사용하고 자연 건조 후에 재사용할 수 있어 합리적이다.

버블 바를 최초로 개발한 헬렌 암브로센은 "고체 거품 입욕제를 만든 것은 하나의 예술 작품을 만든 것과 같다"며 "러쉬는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버블 바를 만들 수 있게 되었으며, 물이 필요하지 않은 제형의 제품으로 합성 보존제를 사용하지 않고 제품을 완성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러쉬
/사진제공=러쉬
새롭게 선보이는 버블 바 컬렉션 28종은 복숭아 모양에 복숭아 크림을 넣은 '피치 크럼블 버블룬', 포근한 라벤더 향기의 '슬리피', 바닷속에 들어가는 인어 꼬리 모양의 '머메이드 테일' 등 다양한 모양과 컬러, 향기의 제품으로 구성된다.

러쉬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러쉬랩(LushLabs)의 러쉬 렌즈(Lush Lens) 기능으로 버블 바를 스캔하면 제품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러쉬는 "불필요한 제품 포장을 줄이고자 오랜 기간 노력한 러쉬의 결과물이다. 휴대폰 카메라와 인공지능을 이용한 기술로 사내 디지털 연구개발(R&D)팀에서 직접 설계하고 제작했다. 버블 바 외에도 러쉬의 모든 고체 제품의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러쉬 버블 바 컬렉션은 각 오프라인 매장의 특징에 맞춰 제품을 선별해 선보인다. 전국 70여개 매장 중 강남역점과 명동역점, 그리고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전 제품을 만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