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아이린…막 묶어도 예쁜 '번헤어' 연출법

머리카락 동그랗게 말아 묶는 번헤어, 헤어슈슈·리본·집게핀으로 멋스럽게 묶은 ★스타일링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5.20 00:00  |  조회 5147
/사진=수지, 아이린 인스타그램
/사진=수지, 아이린 인스타그램
1990대 패션피플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아이템들이 패션에 이어 헤어스타일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명 '곱창밴드'로 불리던 헤어슈슈와 집게핀이 다시 스타들의 애정템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아이린, 오연서, 윤승아 인스타그램
/사진=아이린, 오연서, 윤승아 인스타그램
특히 스타들은 머리카락을 돌돌 말아 묶는 번헤어 스타일링으로 복고룩에 빠진 모습이다.

번헤어는 바람에 마구 날리는 머리카락을 쉽게 정리할 수 있고, 더운 여름에 목선을 드러내 땀을 식히는 효과가 있다.

사랑스러운 느낌은 물론 트렌디한 룩을 완성하는 번헤어 스타일링 연출법을 소개한다.



◇아이유-수지, 하이번에 헤어슈슈


/사진=아이유, 수지 인스타그램
/사진=아이유, 수지 인스타그램
하이번은 머리카락의 묶는 위치를 정수리에 가깝게 높게 올리는 모양이다. 시선을 위로 모아 더욱 어려 보이는 효과가 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는 시스루 뱅을 내린 하이번 헤어를 연출했다. 그는 잔머리를 자연스럽게 내리고 귀 옆의 짧은 머리카락을 내려 자연스러운 느낌을 냈다.

이날 옐로 블루 체크무늬의 재킷을 입은 아이유는 노란색 헤어슈슈를 매치해 멋을 냈다.

수지는 버건디 헤어에 블랙 헤어슈슈를 착용했다. 손으로 가볍게 묶은 듯 질감이 느껴지는 하이번과 검정 머리끈이 시크한 느낌을 낸다.



◇태연, 더블번에 리본 장식


/사진=태연, 아이린 인스타그램
/사진=태연, 아이린 인스타그램
태연은 최근 발표한 솔로곡 '해피'의 뮤직비디오 촬영에서 양쪽으로 머리카락을 올려 묶는 더블번(일명 뿌까머리)을 연출했다.

태연은 머리카락 전체에 웨이브를 만들어 번을 볼륨감 있게 연출하고 잔머리에도 컬을 만들어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태연은 리본 장식으로 매듭을 감춰 정돈된 느낌을 냈다.

또 다른 날에는 앞머리를 자연스럽게 내리고 귀 뒤쪽으로 더블번을 묶었다. 여기에 그는 핫핑크 머리끈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앞서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은 반머리로만 묶은 더블번 헤어를 선보인 바 있다. 아이린은 파란색 머리끈으로 갈색 머리에 컬러 포인트를 연출했다.



◇오연서-아이린, 미들번에 집게핀


/사진=오연서, 아이린 인스타그램
/사진=오연서, 아이린 인스타그램
집게핀은 머리끈 없이도 번헤어 연출을 돕는 아이템이다. 오연서는 호피 무늬의 집게 핀으로 미들번을 고정해 자연스러운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오연서처럼 매듭에서 머리카락을 가볍게 당겨 정수리 부분에 볼륨을 만들면 얼굴이 작아 보이는 헤어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아이린은 비행기에서 머리카락을 편하게 올리기 위해 집게핀을 사용했다. 집게가 선 형태로만 돼 있는 디자인의 메탈릭한 핀을 골라 복고보단 트렌디하고 편안하게 연출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