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 왜 봐요?" 빅스 레오, 악성 DM 공개…고통 호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0.10.31 16:10  |  조회 10201
그룹 빅스 레오, 레오가 공개한 인스타그램악성 메시지/사진=머니투데이 DB, 레오 인스타그램
그룹 빅스 레오, 레오가 공개한 인스타그램악성 메시지/사진=머니투데이 DB, 레오 인스타그램
그룹 빅스 레오가 한 누리꾼이 보내온 악성 메시지를 공개하며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레오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누리꾼이 보낸 다이렉트 메시지(DM, 인스타그램에서 주고받는 개인 메시지)를 공개했다.

레오는 사진과 함께 "제발 부탁이다. 다 보지도 못하고 답도 안하지만 팬들이 마음 속 이야기를 털어놓고 소통하는 곳에 저렇게 무례하게 굴지 말아달라. 한 두 번이 아니라서 이렇게 올린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레오가 공개한 메시지 사진 속에는 "오빠 죽어버렸으면 좋겠어요" "좁아 터진 집구석에 숨어있으면서 안 답답하디?" "나는 오빠 얼굴도 제대로 못봤는데 오빠는 내 몸을 왜 봐요?" "성범죄 아니예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달 11일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빅스 멤버들에 대한 악의적 행위에 대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속사 측은 "자체 모니터링 및 팬분들의 제보를 토대로 지속적인 증거 자료를 수집해 법부법인 정률을 통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빅스의 인격을 침해하는 모든 악의적 행위에 대해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레오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