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귀화설 돌았지만…미국 시민권 안 받은 이유 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3.31 09:02  |  조회 3077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방송화면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방송화면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미국 시민권을 받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노는 언니'에서는 캄보디아 출신 당구 선수 스롱 피아비와 만난 언니들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 롱 디만쉐 대사는 "스롱 피아비는 캄보디아에서 유일한 여자선수"라며 "현재 KBF(대한당구연맹)에선 랭킹 1위, UMB(세계당구연맹)에선 랭킹 2위"라고 소개했다.

한국인 남편과 결혼한 스롱 피아비는 현재 국적을 묻는 질문에 "한국은 이미 스포츠가 많이 있지 않냐. 반면 캄보디아는 스포츠가 많이 없다"며 현재 캄보디아 국적을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세리는 "나도 미국에서 선수 생활을 할 때 그런 얘기가 돌았다"며 자신의 미국 귀화설을 언급했다.

박세리는 "LPGA 활동이 길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박세리가 미국 시민권을 얻겠구나'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우리나라가 저를 자랑스러워했다. 저 역시 한국인인 것이 자랑스러웠다. 피아비 마음이 이해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세리는 "미국 활동 당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엄청난 에너지를 받았다. 언제나 저를 응원하고 기도해줬다. 덕분에 미국 생활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