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전신성형' 데미 무어, 탄탄한 비키니 자태…"60세 맞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7.15 09:40  |  조회 6527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사진=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사진=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남다른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

데미 무어는 14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다른 파라다이스를 위한 준비"(Getting ready for another day in paradise)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데미 무어는 푸른 바다가 펼쳐진 곳에서 검은색 비키니 차림에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군살 하나 없는 탄탄한 몸매를 뽐냈다.

데미 무어는 가슴 중앙이 매듭으로 연결된 형태의 비키니를 입고 60세 나이가 무색할 만큼 탄력 넘치는 몸매를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사진=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사진=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데미 무어는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촬영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데미 무어는 안경을 낀 상태에서도 놀라운 미모를 자랑했으며, 잘록한 허리와 볼륨 있는 몸매 등 남다른 보디 실루엣을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올해 60세가 된 데미 무어는 2007년부터 무려 7억 원이 넘는 돈을 들여 얼굴, 팔, 다리 등 전신 성형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무릎 위 늘어진 살을 제거하는 성형수술을 받았다고 알려져 화제가 됐다.

데미 무어는 최근 공개한 세 딸 루머, 스카우트, 탈룰라 윌리스와 찍은 수영복 화보에서도 20~30대의 딸들 못지 않은 몸매를 자랑해 주목을 받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