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전처 윤여정 언급…"우아한 복수 말했다 악플로 죽는 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12.15 06:54  |  조회 18882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조영남이 전 아내인 배우 윤여정의 아카데미 수상 당시 악플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가수 이상민, 탁재훈, 배우 임원희, 개그맨 김준호가 가수 조영남, 남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돌싱' 38년차인 조영남은 이날 방송에서 "'돌싱' 되고 1년 방송을 못 나갔다. 그 때는 그랬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이혼했다고 방송을 쉬어야 한다는 게. 요즘은 방송을 더 한다"며 안타까워 했고 조영남은 "임진왜란 직후였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이 조영남에게 "가장 아슬아슬한 선배님"이라고 하자 탁재훈 역시 "가장 제 마음대로 하는 선배님 같다"고 말했다. 이에 조영남은 "그게 '돌싱'의 자유"라고 답했다.

탁재훈이 "그 이후로 재혼 안 하셨냐"고 묻자 조영남은 "사실 한 번 했는데 퍼포먼스였다. 경인미술관에서 퍼포먼스로 결혼식을 하자고 했는데 미술에 대한 인식이 없어서 행위미술을 모르더라. 그래서 그냥 결혼식이 됐다"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탁재훈은 "처음에는 퍼포먼스였는데 결혼식이 됐다고요?"라고 묻자 조영남은 "행위예술로 결혼식을 하려고 했는데 기자들이 행위예술을 이해하지 못해서 결혼식이 됐다. 친척들도 다 왔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탁재훈은 "죄송한데 '돌아이' 같으시다. 무슨 말씀하시는 거냐. 정확히 말해 달라. 재혼한다고 하기 그래서 행위예술로 위장한 것 아니냐. 축의금은 받으셨냐. 신혼여행은 갔냐"며 꼬치꼬치 물었다.

조영남은 축의금은 받은 것 같다면서도 신혼여행은 가지 않았다고 말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어 탁재훈은 조영남에게 "이상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인기도 많으시다. 비결을 알려 달라. 결혼하셨던 분도 연예인이시지 않나. 그런 분이 형님에게 어떻게 그렇게?"라고 물었다.

그러자 조영남은 과거 자신이 윤여정이 아카데미 수상을 했을 당시 일화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조영남은 "진실을 이야기하자면 그 친구(윤여정)가 상 타는 날 기자들이 전화 왔다. 미국식으로 멋있게 이야기했다. 내가 '바람핀 남자에 대한 우아한 복수다, 최고의 복수다'라고 했다. 그 말이 그대로 나가서 난 한동안 거의 죽는 줄 알았다. 악플이 '네 주제에 거기다가 왜 숟가락을 얹냐'더라"라고 말했다.

남진은 "일반적으로 노코멘트하거나 우회적으로 이야기한다. 조영남은 있는 그대로 이야기한다. 인간적으로 이야기하는 게 좋지 않냐. 감추고 내숭떨 게 뭐가 있냐"고 말했다.

탁재훈은 "개인적인 의사로 형(조영남)이 멋있다"고 말했고 조영남은 "너 나처럼 살면 또 죽어. 그런 거 하지 마"라고 말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