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성, 홈쇼핑생방송 중 '겨털 제모'…"면도기 매출 10억원 돌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3.24 06:28  |  조회 119310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코미디언 황제성이 홈쇼핑 방송 중 겨드랑이털을 제모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짤 있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하균, 동물훈련사 강형욱, 코미디언 황제성, 배우 이은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제성은 생방송 중 화제의 '짤'을 남겼다는 일화를 전했다.

황제성은 "tvN '코미디 빅리그' 팀이랑 홈쇼핑이 컬래버레이션을 했다. 팀마다 맡은 품목이 있었는데 우리는 면도기를 팔기로 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황제성은 "면도기를 팔아야 하는데 면도기가 얼마나 잘 되는지 보여드리겠다고 겨드랑이 털을 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내가 여장을 한 상태였다. 목만 있고 팔 부분이 훅 파인 옷을 입고 있었다. 면도기에 제모 기능까지 있었다.한 번 밀었더니 겨드랑이 털이 밀렸다"고 말했다.

그는 제모와 동시에 그래프를 보니 "판매 그래프가 매출 10억 원을 돌파하더라. 나중에 매출이 10~15억 정도로 올랐다더라"고 말했다.

MC 김국진은 "면도기가 10억이면 대박이다"라며 깜짝 놀라자 황제성은 "면도기가 완판이 됐다. 털은 어차피 다시 자라고, 매출도 올랐고,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며 그 이후로 겨드랑이 제모를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