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여자친구가 야한 비키니? 지옥같을 듯" 솔직 답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4.29 11:10  |  조회 13486
/사진=김종국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김종국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김종국이 여자친구의 수영복 패션에 대한 질문에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지난 28일 김종국의 유튜브 채널 에는 'MZ세대와 쇼핑하는 X세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김종국은 두 조카 소야, 소미와 만나 "내 유튜브 영상에 나왔던 사람들에게 선물을 주려고 한다"며 "수영복도 괜찮다. 골라보라"고 말했다.

쇼핑몰 화면을 보던 조카 소야는 "어머머 안 돼. 비키니 보니까 좀. 유교걸이라"라고 말하며 깜짝 놀랐다. 이에 김종국은 "비키니가 뭐 어때서 그래"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조카 소미가 수영복을 쇼핑하려고 하자 김종국은 "수영복 괜찮겠어? 몸을 먼저 준비해야 하지 않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자 수영복을 살펴보던 소미는 손바닥만한 수영복을 보고는 "이건 너무 심한 거 아니냐"고 깜짝 놀랐고, 이내 과감한 여성 수영복 화보를 보고는 "수영복 못 보겠다. 안 되겠어. 얼굴 빨개져"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김종국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김종국 유튜브 영상 캡처
소미는 "삼촌은 여자 수영복 중에 비키니, 원피스, 래시가드 중에 어떤 게 괜찮냐"고 물었다.

이에 김종국은 "내 여자가 입으면 다 예쁘지 않겠니?"라고 훈훈한 정석 답변을 내놨다. 이어 그는 "본인에 취향에 맞추는 거지"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소미는 "여자친구가 너무 야한 비키니를 입는다면? '솔로지옥' 같은"이라고 다시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종국은 "지옥 같을 것 같은데"라고 솔직하게 답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김종국은 이어 "나는 내 여자친구가 그냥 원하는 거 입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다른 사람들이 쳐다만 볼 수 있는 거지 어떻게 할 수 있는게 아니지 않나. 내 여자친구를"이라고 했다.

그러자 소미는 삼촌이 옆에 있으면 다들 고개를 숙이고 시선을 피하는 것 아니냐며 가상 상황을 재연해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소미가 가느다란 스트랩으로 리본을 묶어 여미는 과감한 수영복을 보여주자 "괜찮지 뭐. 솔직히 우리 너무 보수적으로 살지 말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카들이 "리본이 풀리면 어떡하냐"고 걱정하자 김종국은 "그 리본이 풀면 진짜 풀리냐"며 궁금해하며 조카들과 서슴 없이 편안하게 대화를 이어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