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피해→환청·환각 겪은 '고딩맘'…6살 딸 자폐 진단에 '눈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3.16 09:40  |  조회 4400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방송 화면

학교 폭력을 겪은 뒤 세상과 단절을 택한 '고딩엄마'가 6살 딸의 자폐, 지적장애 의심 진단에 변화를 결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에서는 조부모와 함께 살며 6살 딸 하율이를 키우고 있는 25세 고딩엄마 김현지의 사연이 공개됐다.

김현지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조부모님과 함께 살게 됐고, 어머니는 다른 가정을 이룬 뒤 딸과 만나기를 거부했다.

이후 김현지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채팅 앱을 통해 부모님 이혼을 경험한 동갑내기 남자친구를 만났고, 그의 제안으로 동거를 시작했다. 할머니는 실종 신고까지 해가며 손녀를 찾았지만 김현지는 집으로 돌아가지 않고 동거를 이어가다 아이를 낳게 됐다.

그러나 아이가 태어난 뒤 김현지와 남자친구는 생활비, 육아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었고, 결국 김현지는 할머니 할아버지 집으로 돌아가게 됐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방송 화면

현재 김현지는 83세 할아버지, 77세 할머니와 6살 딸 하율이와 함께 살고 있었다. 그러나 딸 육아는 모두 할머니 몫이었다.

김현지는 "하루에 13~15시간 잔다"고 고백했고, 할머니가 딸 하율이 밥을 차려주고, 등·하원을 시키고, 밭일을 할 동안에도 내내 잠을 잤다. 하루 종일 누워만 있던 김현지는 할머니에게 "돈 좀 빌려줘"라며 당당하게 돈을 요구하기도 했다.

할머니 역시 밭일로 번 돈이 모두 공과금으로 나가는 등 사정이 어려웠지만 증손녀의 교육비를 위한 것이었기에 할머니는 쌈짓돈을 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현지는 큰어머니를 만나 속사정을 털어놨다. 김현지는 초등학교 때부터 부모님이 없다는 이유로 따돌림을 당했고, 학교 폭력 피해를 입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자꾸 그 일을 신경쓰다보니까 안 좋은 소리가 들렸다"며 "뇌에 문제가 생겨서 환청이나 환각이 보이고, 현실자각이 잘 안 돼 입원도 하고 약물 치료를 받아오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현지는 딸 임신 중 휴대폰 대리점에서 근무하기도 했으나 당시 들은 험담으로 마음고생을 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게 트라우마가 돼 일하는게 두려워졌다는 고백이었다.

김현지의 사정을 들은 박미선은 "고치 안에 들어가서 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반응했으며, 하하 역시 "살려고 집에 있는 거 아니냐"며 안타까워 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방송 화면

김현지는 딸 하율이가 6살인데도 말 대신 행동으로 표현하는 점을 걱정하고 있었다. 그는 "24개월이 되면 보통 말문이 트이는데 엄마, 아빠도 하지 않았다. 말이 늦은 아이도 있다고 해 기다려 봤는데 기미가 안 보이더라. 언어도 느리고 인지발달도 느리다"고 토로했다.

병원 비용 문제도 걱정이었다. 그는 "만약 MRI를 찍거나 뇌파 검사를 하면 대학병원은 비싸다. 아이 보험이 하나도 없다. 비용이 엄청 많이 나올까 봐 걱정이 된다"고 부담감을 털어놨다.

이후 제작진의 도움으로 딸 하율이의 아동 발달 검사를 진행했다. 전문가는 하율이에 대해 "지금 51개월, 나이로는 6살인데 여러 가지 통합적으로 봤을 때 2세 3개월 정도 지연돼 있다. 거의 2년 이상 지연된 것"이라며 현재 27개월 수준이라고 했다.

이어 "상호 작용이 잘 안되고 말 주고받기가 안 되는 등 자폐 스펙트럼 요소들이 보였다"며 "발달이 생활 연령에 비해 2년 이상 지연됐을 때는 지적 장애도 의심할 수 있다. 치료가 빨리 개입됐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김현지는 "거기 장난감이 많아 한눈을 팔아서 대답을 안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자폐라고 오해를 하시지 않았나"라며 현실을 회피했다. 그러나 딸이 또래와 관계를 맺기 어려울 수 있다는 진단에 결국 눈물을 쏟았다.

변화를 원했던 김현지는 제작진의 도움을 받아 식당 일을 시작했다. 이어 "부지런해지도록 노력하겠다. 떨리고 두렵기도 하고 또 한편으론 설레기도 한데 이제 일도 하고 성장하고 발전해 가면서 돈 모아서 하율이랑 잘 살겠다"고 다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