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수지 "내년 결혼하면 가장 좋다고…후회 안 할 듯"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07 08:19  |  조회 9112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영상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서른살이 된 소감과 함께 결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는 '수지와 환장의 눈물파티에 초대합니다 슬픔에 한 방울... 웃음에 두 방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수지는 10년 절친인 그룹 어반자카파 조현아와 함께 술을 마시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영상

수지는 "나 이제 서른 됐다"며 양손으로 손가락 세 개를 펼쳐보이며 기뻐했다.

조현아가 "수지의 서른은 어떤 모습이냐"고 묻자 수지는 "섹시하지 뭐"라고 답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그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나이 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 어릴 때 데뷔를 했으니까. 나이가 빨리 들어서 뭔가 내가 더 성숙해지기를, 모든 거에 더 무뎌지기를, 초연해지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른이 되니까 딱히 달라진 건 없는데 나이만 먹고, 주름이 좀 늘고. 근데 그것도 좋다. 해가 갈수록 좀 더 나은 사람이 된 것 같아서 좋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영상

이때 조현아는 "옛날에 점 봤을 때 서른한 살에 결혼한다고 했다며"라고 물었고, 수지는 "헉, 내년이네?"라며 놀라고는 "그니까 '결혼을 한다'는 게 아니라 '하면 베스트다'"라고 바로잡았다.

조현아가 "31살이면 내년에 결혼해야 할 거 아니냐. 지금 (남자친구가) 있어야 할 거 아니냐. 만약에 생겼어. 그 사람이랑 결혼하면 후회 안 할 거 같냐"고 묻자 수지는 "난 후회 안 한다. 나는 내 선택에는 후회 잘 안 한다"고 쿨하게 답했다.

조현아가 "잘 살 거 같긴 하다"면서도 "젊은 나이이지 않냐"고 재차 묻자 수지는 "기준은 없지만 젊은 나이지"라면서도 "만약 결혼식을 한다면 아예 소박하거나 성대하거나 둘 중 하나일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