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주가 조작 일당에 '30억' 투자…"나도 손해 본 피해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25 22:19  |  조회 76219
가수 임창정.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가수 임창정.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자신도 주가 조작 일당에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25일 JTBC는 임창정이 주가 조작 일당들에 수십억원을 투자했고, 이들이 인수한 해외 골프장에도 함께 투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창정은 자신이 설립한 연예기획사 지분 일부를 50억원에 파는 대신 그중 30억원을 주가 조작 일당에 재투자하기로 했고, 자신의 증권사 계정에 15억원, 부인의 계정에 나머지 15억원을 넣었다. 이어 주가 조작 세력들에 자신과 부인의 신분증을 맡겨 대리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임창정은 자신도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임창정은 "어떤 종목인지 모르지만 그래프만 보게 되니까 이익이 좋고 수익이 났다고 하니 좋겠다 해서 15억을 개인 계좌로 만들었다"며 "그게 룰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식을 모르니까 그렇게 다 해주더라. 돈 많은 회장님들도 개인 돈을 불려준다고 했다"며 주식에 대해 잘 몰라 30억원이 한 달 반 만에 58억원이 됐어도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가 조작 세력은 임창정이 투자한 30억원으로 신용 매수까지 해 84억원어치 주식을 샀다.

이에 대해 임창정은 전혀 몰랐던 사실이라며 오히려 지난 24일과 25일 양일간 주가 폭락으로 자신이 손해를 본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임창정은 "계좌에 1억8900만원이 남아 있다. 이게 이틀 전에 20억짜리였던 거다. 내일부터 이제 마이너스 5억 아마 그렇게 찍힐 것"이라며 자신의 피해 사실을 전하며 앞으로 수사 및 조사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